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음주운전·뺑소니ㆍ사망사고·운전자 바꿔치기한 60대 철창행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만취 상태에서 운전하다 차와 운전자를 차례로 들이받고 줄행랑을 친 뒤 '운전자 바꿔치기'(범인도피교사)까지 시도한 60대 남성이 철창신세를 지게 됐습니다.

전남 장흥경찰서는 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 치사 등 혐의로 문 모(68) 씨를 구속했는데요.

문 씨는 지난달 18일 오후 전남 장흥군 지천터널 인근 도로에서 자신이 몰던 1t 트럭으로 중앙선을 넘어 우모(64) 씨의 17t 트럭을 친 뒤, 다시 운전자 우 씨를 들이받아 숨지게 하고 달아났습니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