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여옥, 윤석열·이준석 '울산 담판'에 "윤석열의 백기투항"

댓글 1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극적인 화해를 "(윤 후보의) 백기 투항"이라고 평했다.

3일 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이 무너져 내렸다"는 내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오늘의 '울산 담판'은 당 대표 이준석과 윤석열 후보의 만남이 아니었다"며 "'김종인 아바타' 이준석과 윤석열의 담판이었다"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불고기 먹자마자 나온 첫 속보가 김종인 전 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이었다. 게다가 윤 후보는 친절하게도 김 전 위원장이 '전권'을 가지고 선대위를 총괄할 것이라고 했다"며 "한마디로 미봉책"이라고 썼다. 이어 "앞으로 김 전 위원장과 '할배 손자'는 선대위의 윤 후보 쪽 사람을 온갖 구실을 들어 다 쳐낼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올린 글. [사진=전여옥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또 전 전 의원은 "애초 위장적 건수로 삼았던 이수정 교수에 대해서는 사퇴를 요구하지 않겠다는 선심까지 보여주지 않느냐"라며 "조금 후면 '손학규 대표 사퇴'를 외치며 드러눕던 이 대표의 분열 정치가 그대로 재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윤 후보의 당선과 정권 교체를 김 전 위원장과 이 대표가 과연 진정성 있게 바라고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전 전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각본을 쓰고 서울, 부산, 순천을 찍고 제주에 이어 울산 담판"이라며 "썩고 너저분한 정치 기술자 '꼰대'의 악취"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그들의 최종 목표가 뭔지 여러분도 저도 감을 잡고 있다"며 "매우, 몹시 걱정스럽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이 대표는 '패싱 논란' 속에서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한 바 있다. 그러나 3일 이 대표는 윤 후보와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한 뒤 "울산 회동에서 공감대를 이루었다"고 합의했다. 이어 "대선에 관한 중요 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 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히며 김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직을 전격 수락했다고도 알렸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