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이재명 "난 비천한 출신…진흙 속에서도 꽃 피지 않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전북 곳곳을 도는 매타버스(매일 타는 민생버스) 전북투어에 나섰습니다.

일정 이틀째인 4일에도 시·군 곳곳을 돌며 '텃밭 다지기'를 이어갔는데요, 첫 일정이었던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즉석으로 가족사를 꺼내놓기도 했습니다.

이 후보는 "성남에 와서 아버지는 시장 화장실 청소부, 어머니는 화장실을 지키며 대변 20원, 소변 10원에 휴지를 팔고 살았다. 그 젊은 나이에 남정네들 화장실 들락거리는 앞에 쭈그려 앉아 먹고 살겠다고 그렇게 살았다"면서 "큰 형님은 건설노동 하다가 추락사고를 당해 왼쪽 다리를 잘랐다. 이번엔 오른쪽 발목까지 잘랐다고 며칠 전에 연락이 왔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