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호이비에르도 '스파이더맨'…손흥민에게 물든 토트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건일 기자] 손흥민(29)이 두 경기 연속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로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와 관계를 공고히했다.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노리치시티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시즌 6호골을 터뜨린 뒤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했다.

2-0으로 앞선 후반 32분 벤 데이비스의 패스를 받아 오른발로 득점한 손흥민은 양손으로 스파이더맨 흉내를 낸 뒤, '찰칵' 세리머니를 더했다.

손흥민의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는 두 번째다. 지난 2일 브렌트포드와 경기에서도 처음으로 스파이더맨이 거미줄을 뿜는 흉내를 냈다.

이 경기 이후 '스파이더맨' 주인공 톰 홀랜드와 만남이 성사되어 화제를 모았다. 런던 출신 홀랜드는 GQ와 인터뷰에서 토트넘과 손흥민의 팬이라는 사실을 밝혔다. 기념촬영에서 손흥민은 스파이더맨을, 홀랜드는 손흥민의 찰칵 세리머니를 따라 했다.

지난 경기와 달리 이번 세리머니에선 피에르 에밀 호이비에르와 루카스 모우라가 손흥민과 함께 스파이더맨을 따라했다.

토트넘 팬들도 함께 열광한 가운데 토트넘 SNS는 손흥민의 스파이더맨 세리머니를 올리며 홀랜드를 태그했다.

토트넘 팀 내 최다 득점을 달리고 있는 손흥민은 시즌 6호골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과 함께 리그 득점 6위 그룹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경기에선 전반 10분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까지 도와 1골 1도움으로 리그 기록을 6골 2도움으로 쌓았다.

또 손흥민은 이번 시즌 홈에서 치른 8경기에서 4골 2도움을 기록했다.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 개장 이후 20호 득점으로 해리 케인과 함께 이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브렌트포드를 2-0으로 꺾은 토트넘은 리그 2연승과 함께 승점을 25점으로 쌓아 아스널(23점)을 제치고 리그 5위로 뛰어올랐다. 한 경기를 더 치른 4위 웨스트햄과 승점 차이를 2점으로 좁히면서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경쟁에 본격 가세했다.

또 노리치를 상대로 6경기 무패 기록을 이어갔다. 토트넘은 노리치와 지난 다섯 차례 맞대결에서 3승 2무로 우위였다.

토트넘은 오는 10일 홈에서 스타드 렌과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를 치른 뒤 프리미어리그로 돌아와 12일 브라이튼 원정길에 오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