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전직 프로야구 선수 또 폭행 입건 ‘충격’...50대 주점 종업원 실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위 사진은 특정 사실과 관련 없음 / OSEN DB


[OSEN=이후광 기자] 은퇴 후 각종 범죄로 물의를 일으킨 부산 출신 전직 프로야구 선수 A씨(30대)가 또 다시 폭행사건으로 입건됐다.

6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저녁 부산 서면 소재의 한 주점에서 술에 취해 종업원 B씨(50대)를 주먹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종업원 B씨는 현장에서 실신했고,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A씨는 한때 부산에서 유망주로 불리며 수도권 프로야구단에 입단했지만 고교 시절 범죄 이력 논란으로 퇴단했다. 이후 조직폭력단에 들어갔다는 의혹이 불거졌고, 지난해 2월 한 인터넷방송에서 후배 머리를 맥주병으로 내려친 혐의로 올해 2월 기소되기도 했다.

경찰은 “현재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backlight@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