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종인 "자유주의 논쟁, 정당선 의미 없어...김병준과 충돌 없을 것"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 합류를 선언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충돌은 생기지 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흔히들 얘기해서 자유주의자와 시장경제주의자 이런 얘기를 하지만 그것은 경제에 대한 실상을 모르는 사람들이 얘기하는 거라고 생각을 하면 된다"고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왼쪽)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윤석열 대선 후보를 만나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2021.12.05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전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김병준 위원장은 자유주의자, 김종인 위원장은 국가주의자로 보이는데 상충할 여지는 없나'는 취재진의 질문에 "일반적으로 경제에 대해 큰 상식이 없는 사람들은 쉽게 얘기할 수 있는 게 시장 경제를 내세워서 마치 자유주의자처럼 행색을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병준 위원장에 대한 각을 세운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날 김 전 위원장은 "두 분이 어떤 경제관을 놓고 충돌을 없을 것인가"라는 질문에 "경제관이라는 게 흔히들 얘기해서 무슨 국가주의니 자유주의니 이런 얘기를 한다. 그 것은 정치와 정당에서는 의미 없는 논쟁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나라가 당면하고 있는 가장 시급한 과제가 무엇인지를 전제로 얘기하면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이 별로 없을 수 있다고 생각을 한다"고 부연했다.

시급한 과제로는 "IMF 사태 이후로 양극화라는 게 시작이 됐다고 얘기를 한다. 그동안 몇 개의 정부를 지나면서도 말은 양극화를 해소한다고 얘기를 했지만 양극화는 더 벌어졌다"고 꼬집었다.

이어 "코로나19가 2년 동안 지속됨에 따라서 이 양극화가 더 심각해지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대로 방치할 것 같으면 사회적으로 이게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사태가 발생할지도 모르니까 다음 대통령이 처음부터 문제 해결의 노력을 해야 하는 아주 시급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는 국민을 보호할 의무를 갖는다. 그런 사태에서 국가가 개입을 해서 그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건 당연한 건데 거기에 대한 이의를 누가 제기하겠는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구상하고 있는 '제1의 정책공약'으로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직접 위원장이 돼 약자와 동행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년 동안에 걸친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경제적으로 황폐한 사람들을 어떻게 소생시킬 수 있느냐 하는 그것이 아마 1호 공략으로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나서고 있다. 이날 김 총괄선대위원장과 윤석열 대선후보는 1시간 가량 대화를 나눈것으로 알려졌다. 2021.12.05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울산에서 만찬 회동을 한 뒤 김 전 위원장의 합류 소식을 깜짝 발표한 데 대해서는 "시간적으로는 우연의 일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은 "김재원 최고위원이 포도주를 가지고 집요하게 나를 설득하려고 애를 썼는데 초기에는 내가 전혀 응하지 않으니 상당히 답답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며 "그날(3일) 나를 보고 또 확답을 하라고 해서 당헌상에 선대위원장이라고 하는 사람이, 한 사람이 모든 것을 다 총괄한다는 그런 규정이 있기 때문에 사실 당헌상에는 무슨 상임선대위원장이니 이런 게 있게 돼 있지 않은 것 같다. 그런 걸 가지고 나를 설득하려 한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즉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에 합류하면 전권을 가질 수 있으니 그 부분을 걱정하지 말라는 의미다.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정말 맡지 않으려는 생각도 했지만 울산 회동 자리 걸려온 전화를 통해 결심을 굳혔다고 밝혔다.

세부적인 합류 계기에 대해서는 "김재원 최고위원이 나를 만나기 전 우리 집사람(김미경 교수)과 여러 가지로 얘기를 많이 했던 거 같다. 그러니까 나하고 얘기가 잘 안 되니까 우리 집사람을 같이 와서 앉으시라고 해서 내가 사실은 그런 문제 때문에 우리 집사람하고도 옥신각신하던 그런 과정을 겪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우리 집사람은 본인이 사회적으로 어떠한 얘기를 들었는데 모르지만 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는 그런 지론을 갖고 있다"며 "그러니까 나보고 이번만 눈 감고 열심히 해 주고서 편히 살면 되지 않겠느냐 이런 식으로 얘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그날 김재원 최고위원하고 집사람하고 의견이 맞아서 나를 압박을 하기 때문에 내가 그때도 '오늘 저녁 결정한 게 아니라 내일 아침에 내가 판단을 하겠다' 얘기를 했더니, 김재원 최고위원이 '지금 연락을 해서 하시는 게 효과가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전 위원장에 따르면 윤 후보와 이 대표가 울산에서 회동을 하던 중인 밤 9시 15분 김재원 최고위원이 윤 후보의 수행실장에게 전화를 했다. 이어 수행실장이 윤 후보를 바꿔주고 그렇게 해서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 합류 '수락'이란 결단을 내렸다.

한편 김 전 위원장은 가장 마음에 걸렸던 부분으로 "선대위라는 것이 제대로 일사불란하게 작동을 해야지 선거에 효율적으로 작용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 부서에서는 이 얘기하고 저 부서에서는 저 얘기하고 이래서는 선대위가 제기능을 할 수가 없다"는 점을 꼽았다.

그러면서 "여러번 선거도 해봤지만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게 뮈냐면 국민들의 정서가 어떻게 변화하는 지 알아야 된다는 것"이라며 "사실 정치적 판단이라는 것은 시대의 흐름을 정신적으로나 또 정치적으로 흐름에 제대로 적응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느냐 없느냐 이 판단에 의해서 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