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원FC 김도균이 내비친 이승우 사용법, "라스-무릴로와 함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수원, 허윤수 기자] 합류 자체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이승우(수원FC)는 어떻게 활용될까.

수원FC는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8라운드 수원삼성과의 수원 더비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승격팀의 돌풍을 끝까지 이어간 수원FC는 5위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으로 시즌을 마쳤다. 또 올 시즌 4차례 펼쳐진 수원 더비에서 3승 1무로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날 또 다른 관심사는 수원FC의 이승우 영입이었다. 수원FC는 지난 3일 국가대표 출신의 공격수 이승우 영입을 발표했다. 엄청난 스타성을 지닌 만큼 구단을 향한 문의도 끊이지 않을 정도였다.

자연스레 이날 경기를 앞두고도 이승우에 관한 물음이 나왔다. 아직 시즌을 마치지 않은 상황이라 구단 관계자는 양해를 구하며 질문을 최소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최근 수원FC가 뜨겁게 달아올랐다"는 물음에 김도균 감독은 "이승우 말씀하시는 거죠?"라며 웃었다.

김 감독은 "감독으로서 굉장히 환영할 만한 일이다. 이승우는 단점보다 장점이 많다고 생각한다. 아주 어릴 때부터 봐왔고 동계 훈련부터 열심히 준비한다면 팀에 도움이 될 선수라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몸 상태를 묻자 "제 몸 상태요?"라고 너스레를 떤 김 감독은 "모르겠다. 아직 만나보지 못했다. 오늘 경기를 마치고 기회가 되면 만나 볼 생각이다"라고 설명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마친 뒤 김 감독은 표정은 밝았다. 그는 "선수들이 올해 너무 좋은 성과를 낸 거 같다. 다시 한번 고맙고, 축하한다고 말해주고 싶다. 나도 자신에게 고생했다고 마음속으로 남기고 싶다"라며 한 시즌을 돌아봤다.

그러면서 먼저 이승우 활용법에 대해 슬쩍 내비쳤다. 올 시즌 수원FC는 라스-무릴로-이영재로 이어지는 공격 조합이 위력을 뽐냈다. 라스는 18골 6도움을 올렸고 무릴로는 5골 10도움을 기록했다. 이영재도 5골 7도움으로 힘을 보탰다.

그러나 변화가 불가피하다. 라스와는 재계약을 맺었지만 무릴로의 거취는 정해지지 않았다. 또 이영재는 국군체육부대에 지원서를 내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김 감독은 "이승우가 가세하면서 다이나믹하고 더 빠른 수원FC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구상 중인 사용법을 밝혔다.

즉 이번 시즌처럼 라스, 무릴로를 중심으로 내세우면서 이승우의 번뜩임을 더해 속도감 넘치는 플레이를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김 감독은 "라스와는 재계약을 했고 무릴로는 계속 이야기 중이다. 이 선수의 조합과 공격 포인트는 K리그에서 가장 핫한 콤비가 아닌가 한다. 당연히 지켜서 내년에도 좋은 활약 하는 걸 보여드려야 할 거 같다"라며 라스, 무릴로에 이승우로 이어지는 공격진을 그렸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