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흥민,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 아이콘 등극...리그 최초+최다 득점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손흥민은 이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의 아이콘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토트넘은 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에서 노리치 시티를 3-0 완승을 기록했다. 3연승을 완성한 토트넘은 5위에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에 승리를 선물한 선수는 이번에도 손흥민이었다. 좌측 윙포워드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종횡무진 경기장을 누볐다. 손흥민의 활약이 시작된 건 전반 10분이었다.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와 원투 패스를 주고받았고, 모우라의 강력한 중거리 득점이 터지면서 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주로 중앙에 머물면서 계속해서 빈 공간 침투를 노렸다. 수비 시에는 좌측으로 내려와 적극적으로 팀을 도왔다.

후반에도 손흥민의 활약은 빛났다. 후반 21분 벤 데이비스가 손흥민의 코너킥을 절묘하게 돌려놨고, 이 공을 다빈손 산체스가 이어받아 2-0을 만들었다. 2-0 이후 노리치가 반격에 나섰지만 찬물을 끼얹은 선수도 손흥민이었다. 후반 32분 데이비스의 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페널티박스에 침착한 마무리로 리그 6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1골 1도움 1기점으로 토트넘이 넣은 모든 득점에 관여했다. EPL 사무국이 경기 최우수 선수에게 선정하는 KOTM(King Of The Match)도 손흥민의 몫이었다. 득표율은 무려 78.8%에 달했다.

이번 득점으로 손흥민은 또 하나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 개장 후에만 리그에서 20골을 넣으면서 최다 득점자 고지에 오른 것이다. 해리 케인과 20골로 동률인데, 최근 두 선수의 경기력을 비교하면 손흥민이 앞지를 가능성이 매우 높다.

손흥민이 토트넘 훗스터 스타디움에서 쓴 역사는 이것뿐만이 아니다.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이 첫 개장된 2018-19시즌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리그 경기에서 손흥민은 새 구장 1호골을 터트린 주인공이 됐다. 그리고 6일 뒤 같은 장소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유럽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도 선제 결승골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 UCL 1호골까지 달성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