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시영 "데뷔 후 첫 가정사 공개…부담주기 싫었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이시영이 SNS에 의미심장한 글을 게재했다.

6일 이시영은 "안녕하세요. 이시영입니다. 가정사로 인해 여러분들께 부담을 드리고 싶지는 않았는데요"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시영은 "데뷔하고 나서 처음으로 이렇게 글을 올려봅니다. 저는 9남매 중 첫째로 지금까지 동생들과 치열하게 지내왔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모든 형제들이 그러하듯, 그중에는 말 잘 듣는 동생도 있도 해외에 나가있는 동생도 있고 제멋대로 사는 동생도 있고 인생 막사는 동생도, 또 연락도 안 되는 동생들도 있습니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 믿으며 서로에게 부담 주지 말자고 지금껏 지내 왔는데..등산가인 제 남동생 시일이가 이번에 유튜브 채널도 개설하고 인스타 계정도 만들었다며, 니가 누나가 맞다면 전폭적인 홍보를 해달라 또한 니가 인간이라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동생을 도와달라며 막무가내 떼를 쓰네요"라고 말했다.

이시영은 "이번에 시일이가 광고도 하게 되어서 더 혈안이 된 거 같습니다. 못난 동생 작지만 제가 힘이 된다면 도와주고 싶습니다. 잘하는건 없지만 이번에 목숨 걸고 열심히 해본다고 하니 여러분들도 응원해 주세요. 유튜브는 오늘 오픈했고 프로필 링크 달아놓았으니 클릭만 하면 보실 수 있으시고요!"라며 "부족하지만 예쁘게 봐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는 이시영이 출연하는 '약빤가족'의 콘텐츠 홍보를 위한 게시물이다. 이시영 특유의 유쾌한 성격이 돋보이는 글로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9남매 아닌 줄 아는데 빠지게 된다", "잘 될 거에요", "장녀로서 많이 힘드셨겠네요", "역시 너무 웃겨요", "미친듯이 웃었습니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한편 이시영은 지난 2017년 외식사업가 조승현 씨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다.

사진=이시영 인스타그램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