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헝다 쓰나미' 막아라…인민은행 지준율 인하 223조원 유동성 공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핵심요약
오는 15일부터 지준율 0.5%p 인하'…유동성 증대오 이어져
헝다 파산에 따른 부동산 침체 등 연쇄 파장 막기 위한 조치
노컷뉴스

중국 인민은행 청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인민은행 청사. 연합뉴스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오는 15일부터 은행 지급준비율(지준율)을 0.5%p 인하한다고 6일 발표했다. 인민은행이 지준율을 인하하면 중국 금융권의 평균 지준율은 8.4%로 낮아진다.

지급준비율은 시중은행 등이 일시적인 예금 상환요구에 대비하기 위해 일정한 현금이나 자산을 중앙은행에 예치하게 하는 제도다. 지준율이 낮아지면 중앙은행에 맡겨야 하는 돈이 줄어들면서 시중 유동성 증대로 이어진다.

인민은행의 이번 지준율 인하는 1조2천억 위안, 약 223조원에 달하는 유동성 증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인민은행의 지준율 인하는 올해 두번째다. 첫 인하는 지난 7월 15일자로 단행됐다. 당시 국제 원자재 가격 급등 충격에 대응해 지준율은 0.5%포인트 내렸다. 당시에도 지준율 인하는 작년 4월 이후 15개월 만에 처음이었다.

인민은행의 이번 지준율 인하는 지난 3일 2억6천만 달러(3천억여 원)을 못갚을 것 같다며 사실상의 채무불이행을 선언한 뒤 첫 주말을 지나 사흘 만에 이뤄졌다.

헝다그룹 위기가 부동산 경기 위축을 넘어 중국 경제 전체에 미칠 파장을 막기 위해 그간의 긴축 기조를 다소 완화했다는 분석이 많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