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꽉 막힌 도로 차 안에서 출산한 美 여성…테슬라 ‘날개문’ 덕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6일 뉴욕포스트는 미국 뉴욕의 교통체증으로 인해 테슬라 차량에서 출산한 여성의 사연을 보도했다./뉴욕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통체증으로 악명 높은 미국 뉴욕에서 한 여성이 병원으로 가던 도중 아이를 출산했다. 그가 탄 차량의 상향 개폐식 팔콘윙, 일명 날개문 덕분에 더 빠른 구호조치가 가능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6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전날 임신한 아내를 태운 남성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뉴욕 시내 한복판에서 교통체증이 발생해 옴짝달짝 못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이 남성은 경찰에 “뉴욕대 메디컬센터로 가는 중인데 아내가 도착하기 전에 출산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경찰차가 앞장서서 길을 터줬고, 남성은 아내를 차에 태운 채 뒤를 따랐다. 그러나 경찰도 꽉 막힌 도로를 해결하기는 어려웠다. 급히 다른 병원으로 향하던 순간 경찰은 뒤에 따라오던 남편의 차량이 멈춘 것을 알아차렸다. 뉴욕경찰(NYPD) 대변인은 “탑승자를 확인한 결과 여성이 차 안에서 출산한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급히 응급구조대가 출동했다. 뉴욕포스트는 “차량의 날개문은 산모와 갓 태어난 아기가 들것에 옮겨지는 걸 쉽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당시 현장 사진에는 산모가 응급구조대에 둘러싸여 들것에 누워 있고, 그 옆에는 차량의 날개문이 활짝 열려있는 모습이 담겼다.

조선일보

전동식 팔콘윙 도어(뒷좌석 기준)가 적용된 테슬라 '모델X'. /안상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편의 차량은 테슬라의 SUV ‘모델X’였다. 타사의 고급 SUV와 가장 큰 차이점은 위로 올라가는 팔콘윙이다. 180㎝ 이상의 키 큰 사람도 차에 탑승할 때 머리를 숙일 필요가 없다. 가격은 1억2000만원~1억6000만원 선이다.

뉴욕경찰 관계자는 “산모와 아이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둘 다 상태는 양호하다”고 전했다. 다만 이들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