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손경식 경총 회장 "글로벌 공급망 안정 위해 韓·中 협력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은 7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에서 한국과 중국 정부·기업의 협력을 당부했다. /이동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총, 주한중국대사 초청 간담회 개최

[더팩트│황원영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7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초청 회장단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경총은 간담회에서 △국제공급망 안정화 △신산업 육성을 위한 양국 기업 교류 강화 △중국 진출 한국기업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양측의 간담회는 지난해 이어 올해가 두 번째다.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 경총 회장단과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와 왕치림 경제참사관 등이 참석했다.

손 회장은 이날 "1992년 한중 수교 이래 양국은 경제, 정치,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로 자리 잡았다"며 "내년 한중이 함께 참여하는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발효되면 역내 경제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요소수 사태에서도 드러났듯 안정적인 국제공급망은 기업활동에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한국과 중국이 밀접한 협력과 분업화를 통해 상호발전을 이뤄온 만큼 양국 정부와 기업들이 안정적이고 신뢰성 있는 공급망 구축을 위해 더욱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기술혁신과 신산업 창출은 국가전략과 기업생존의 핵심적인 분야가 됐다"면서 "ICT(정보통신기술), AI(인공지능), 로봇 등 첨단기술을 비롯해 바이오, 친환경 기술 분야의 우수한 기술과 인력을 가진 양국 기업이 활발히 교류해 세계시장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한중 정부가 신산업 육성정책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제조업 외에도 문화예술, 엔터테인먼트, 식품 등 다양한 분야에 진출하고 있는 한국기업에게 투자 인센티브 제공, 규제 완화 등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며 "향후 '기업인 패스트트랙' 제도가 중소기업과 민간 분야까지 더욱 폭넓게 적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밖에 손 회장은 "경총은 한중 주요 기업인 간의 교류 확대를 위해 중국 경제단체인 '국제다국적기업촉진회(CICPMC)'와 한중 경영단 자문회의를 공동설립했다"면서 "아직은 직접적인 교류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여건이 개선되는 대로 상호 방문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2022년은 한중 수교 30주년으로 2월 베이징 올림픽 성공 개최를 통해 양국 교류와 협력관계가 한 단계 발전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싱하이밍 대사는 "양국은 산업 및 공급 체인을 통해 밀접하게 연결된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 내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 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 인공지능, 바이오 의약 등 신산업을 포함하는 다양한 분야에서 한중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wony@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