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신기루, 데뷔 17년만에 '라디오스타' 입성…논란 극복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라디오스타' 신기루. 제공|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 17년차 '예능 늦둥이' 신기루(김현정)가 MBC ‘라디오스타’에 입성했다.

신기루는 8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에 장도연, 코드 쿤스트, 아이브 장원영과 함께 출연한다.

2005년 ‘폭소클럽’으로 데뷔한 신기루는 최근 예능, 유튜브, 팟캐스트를 넘나들며 노 필터 캐릭터로 급부상, ‘예능 늦둥이’로서 새로운 전성기를 맞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놀면 뭐하니?’에서 JMT 회사 면접생으로 깜짝 등장하며 유재석과 호흡을 맞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날 신기루는 ‘라스’가 꿈의 무대였다며 데뷔 17년 차에 첫 섭외 제안을 받고 느낀 설렘을 고백한다. 또 최근 예능 늦둥이로 관심을 받으며 공중파 ‘놀면 뭐하니?’까지 진출해 활약한 그는 “당시 유재석의 한 마디에 펑펑 울었다”라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신기루는 이번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에 최적화된 게스트라고. 신기루는 “고등학교 졸업 전에 몸무게 세 자릿수를 돌파했다”고 당당히 고백, 지금까지 ‘유지어터’ 생활 중이라며 철저하게 관리 중이라고 고백한다. 특히 신기루는 “어렸을 적부터 자연 비만(?)이었다. 그래서 튼살, 고혈압, 당뇨가 없이 건강하다”라고 밝힌다.

‘위대한 위장’을 자랑하는 신기루를 알고 나면 몸신의 면모가 더욱 놀랍다고. 시댁 첫 방문에 LA갈비 4kg을 먹고 ‘엘사’에 등극하는가 하면, 몸무게 유지 비결로 ‘화이트 푸드’를 꼽으며 상상을 초월하는 메뉴를 소개해 4MC를 경악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거침없는 입담과 몸신 면모를 자랑하던 신기루는 ‘라스’ 녹화장에서 공포에 질렸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그는 “깡패, 귀신보다 ‘이것’이 무섭다”고 고백하며 "이것 공포증이 있다”라고 털어놓는다.

방송가 대세로 떠오른 신기루인 만큼 '라디오스타'에서의 활약 역시 기대되지만 최근 있던 생방송 중 비속어 논란이 완전히 떨쳐지지 않은 상황이라 주목된다.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생방송으로 진행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코너 '고정을 잡아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가 비속어와 음담패설 등을 내뱉어 비난을 받았다.

이에 신기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내 이야기를 했다"며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후 신기루는 지난 3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서도 울먹이며 관련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신기루가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8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