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7년 전 퇴근 뒤 실종됐는데… 회사 안 저수지에서 백골로 발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0대 남성, 7년 전 “퇴근한다” 전화한 뒤 실종

대대적 수색 실패…저수지 빠진 이유 등 미궁


한겨레

경남 함안경찰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년 전 퇴근해서 집으로 가던 도중 실종된 남성이 회사 안 저수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6일 오후 3시40분께 경남 함안군 군북면 철강생산업체 안 공업용수 공급용 저수지 둑에서 담배를 피우던 협력업체 직원 ㄱ(50대)씨는 저수지 물 밖으로 튀어나온 자동차 바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 저수지 깊이는 3m 정도인데, 이날은 물을 뽑아내 얕아진 상태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뒤집힌 상태로 저수지에 가라앉은 승용차를 발견했다. 승용차 안에는 백골 상태 남자 주검 1구가 발견됐다. 바지 호주머니에 있던 지갑 속 신분증 확인 결과, 이 남성은 7년 전 실종된 이 회사 직원 ㄴ(실종 당시 50살)씨인 것으로 확인됐다.

ㄴ씨는 지난 2014년 7월24일 저녁 7시57분 퇴근 직후 실종됐다. 한여름이라서 어둑어둑할 뿐 캄캄하지는 않았다. 당시 ㄴ씨는 퇴근하며 부인에게 평소처럼 전화를 걸어서 “퇴근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결국 집으로 돌아오지 않았다.

부인은 다음날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당시 경찰이 회사와 집 주변 폐회로텔레비전에 찍힌 영상을 분석한 결과, ㄴ씨는 승용차를 몰고 회사 정문을 나와서 집 쪽으로 1㎞가량 이동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부인과 통화한 것이 마지막 전화였다. 실종 다음날 수색할 때는 이미 휴대전화가 꺼진 상태였다. 회사 인근 기지국 범위 안에서 부인과의 통화가 마지막으로 확인됐으나, 기지국 범위가 반지름 2㎞에 이르러 통화 지점을 정확히 밝힐 수 없었다. 경찰은 회사와 집 주변에서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였고 결국 ㄴ씨를 찾지 못했다.

회사 안 저수지를 수색하지 않은 것은 회사에서 나간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6일 ㄴ씨의 주검이 승용차에 탄 상태로 회사 안 저수지 물속에서 발견되면서, 경찰은 ㄴ씨가 퇴근해서 집으로 가다가 폐회로텔레비전이 없는 출입구를 통해 회사 쪽으로 되돌아간 뒤 저수지로 향한 것으로 추정한다. 하지만 ㄴ씨가 회사로 왜 되돌아가서, 저수지에 빠졌는지는 전혀 알 수 없는 상태이다. 휴대전화는 윗옷 호주머니에 들어있었다. 지난 7년 동안 저수지 물 높이가 내려갔을 때마다 자동차 바퀴가 물 밖으로 드러났을 가능성이 높지만, 아무도 눈여겨보지 않았던 것으로 경찰은 추정한다.

이상지 함안경찰서 수사과장은 “실종 당시 수사자료를 재검토하고 있다. 당시 부인은 실종된 남편에 대해 ‘원한 관계는 전혀 없으며, 우울증세가 있는 등 건강이 좋은 편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되어 있다. 현재까지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주검이 백골 상태로 발견됐지만, 정확한 사망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하기로 했다. 유전자 감식을 통한 신원 파악과 골절 여부 등은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상원 기자 csw@hani.co.kr

▶한겨레 영남 기사 더보기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