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퇴근한다”며 사라진 50대… 7년 만에 저수지 백골로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경찰 로고. /조선DB


“퇴근한다”고 집에 연락한 뒤 사라졌던 50대 남성이 7년 만에 백골로 발견됐다.

경남 함안경찰서는 “지난 6일 오후 3시 40분쯤 함안 군북면 한 공장 공업용 저수지에서 물을 빼내던 작업을 하던 회사 협력업체 직원이 수면 위로 드러난 차량 안에서 백골을 발견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직원은 물 위로 드러난 차량 바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은 뒤집혀져 있는 차량 내부에서 백골 상태인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차적 조회를 통해 A씨의 신원을 확인했다. A씨는 7년 전 실종신고가 접수된 이 회사 직원(실종 당시 50세)이었다.

A 씨는 지난 2014년 7월 24일 오후 7시 57분쯤 아내에게 퇴근한다고 전화를 한 뒤 사라졌다. 실종 당시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A 씨가 차량을 운전해 회사 정문을 나와 집이 있는 방향으로 1㎞ 가량 지나간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A 씨가 가던 길을 다시 돌아와 회사로 들어가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

당시 경찰은 대대적인 수색을 펼쳤으나 A 씨를 찾지 못했다. 경찰은 현재 유족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부검을 통해 구체적 사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 씨가 다른 길을 통해 다시 회사로 들어가 저수지 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저수지 수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다 보니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준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