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첫눈에 반한 김혜경…다시 태어나도 이 여자와 결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부인 김혜경씨.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부인 김혜경씨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6일 MBC '외전의 외전'에 출연한 이 후보에게 진행자는 "'다시 태어나면 (부인과 결혼할 거냐)'는 질문은 진부해서 안 하려 한다. 너무 답이 정해져 있고 다시 태어날지도 모르고"라고 말했다.

이에 이 후보는 "사실 다시 태어나도 반드시 이 여자와 결혼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그런데 진짜 충격적인 건 이 사람이 그럴 의사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방송에서 이 얘기를 했는데, 며칠 전에 '방송 나가서 그런 얘기를 왜 하냐'고 했다. 자기는 지금 생각 중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진행자가 "왜 그런 생각을 하시냐"고 묻자 이 후보는 "뻔하다. 고생을 한두 번 시킨 게 아니다. 저는 소위 노동 사건 변호인을 하고 수입은 없어 월세를 살아야 했다"며 "만나서 몇 달 만에 결혼하자면서 돈 300만 원을 빌려달라 했다가 '사기꾼 아닌가' 의심받았을 정도"라고 말했다.

또 "실제 '인권 변호사' 한다면서 집에 제대로 들어가길 하나, 시민운동 하면 더 심했다. 힘든 데다가 가끔 구속되고, 수배되면 도망 다니지, 경찰관들도 수시로 찾아와서 압박하지, 정말 힘들었을 거다"고 했다.

"처가에서 반대가 없었냐"는 질문엔 "저는 안 믿고 싶은데 제 아내에 의하면 남자가 줄을 서 있었다고 하더라. 직업도 멀쩡하고 재산도 많고 학력도 높고"라며 "당시 장인어른께서 가세가 기우는 상태였지만 괜찮은 집안이었다. 저하고 결혼한 자체가 신통하다"고 했다.

이어 "제가 첫눈에 반했는데 (연애 시절) 오전만 일하고 오후엔 땡땡이치고 거의 매일 만났다. (만난 지) 3~4일 만에 '결혼하자' 했는데, 반응이 없었다. 이 사람 없으면 못 살 것 같고 죽을 것 같아 '내 내면의 전부다'라면서 일기장을 주고 승부수를 던졌고, 그게 통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그때 변호사가 아니었으면 그 승부수가 안 통했을 수도 있겠다"고 진행자가 농담을 던지자 이 후보는 "물론 그렇죠"라면서도 "그때 당시도 이미 제가 사회 운동으로 고생하고 있었고, 심하게는 어머니를 모시고 살아야 한다. 최악의 조건을 다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26살에 개업을 했는데 상담의 절반이 이혼 상담이었다. 물질적 조건 때문에 이혼을 하는 게 아니라 기대가 어그러지거나 함부로 해서 가정이 파탄되는 거다. 제가 (아내에게) 좋은 얘기 했다가 나쁜 상황이 되면 더 나쁜 일이 벌어지겠다 해서 제 나쁜 상황을 다 말한 거다. 그걸 수용해서 같이 살게 됐고, 사실 되게 행복한 편"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