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라스' 장원영,3년새 168→173cm 폭풍성장..긴다리 고민+윙크 개인기 방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그룹 아이브의 ‘자이언트 베이비’ 장원영이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격한다.

장원영은 그룹 아이즈원에서 아이브로 재데뷔하면서 173㎝까지 폭풍 성장한 뒷이야기를 들려주나 하면 “아이브는 최장신 아이돌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귀여운 야망(?)도 드러낸다.

오는 8일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강성아 연출)에는 ‘우리는 몸신이다’ 특집으로 장도연, 신기루, 코드 쿤스트, 아이브 장원영이 출연한다.

특히 아이즈원 출신으로 데뷔 직후 ‘MZ세대 워너비 아이콘’으로 떠올랐던 장원영은 최근 아이브로 재데뷔해 화제가 됐다.

그는 ‘라스’에 처음 출연해 남다른 입담을 뽐낸다. 최근 녹화에서 어린 나이가 믿기지 않는 진행력과 입담에 네 명의 MC가 감탄을 금치 못했을 정도라고 한다.

훤칠한 키로 ‘자이언트 베이비’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장원영은 “15살 아이즈원으로 데뷔했을 때 키가 168㎝였다. 18살 아이브로 재데뷔한 지금 키는 173㎝”라고 고백한다. 이어 “아이브 멤버들과 최장신 걸그룹을 목표로 하겠다. 멤버 중 3명이 170㎝ 이상”이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완벽한 넘사벽 비율로 화제를 모은 장원영은 “키가 언제까지 클지 걱정이 되기도 했다”라고 반전 고백도 한다. 그러면서 “이제는 성장이 멈춘 것 같다”며 확신(?)하는 이유를 들려줘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또한 장원영은 너무 긴 다리 때문에 오히려 역보정(?)해서 사진을 업로드 해야 하나 고민했다고도 밝혀 궁금증을 자극한다.

15살에 데뷔한 그는 최연소 표지 커버모델, 최연소 음악방송 1위, 최연소 시상식 MC 등 각종 ‘최연소’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항상 막내로 살아왔다는 장원영은 아이브로 재데뷔하며 드디어 동생인 멤버가 생겨 “이제는 꼰대(?)될까 봐 걱정”이라는 소심한 고민도 털어놔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또한 “유치원 등교할 때부터 윙크와 손 뽀뽀를 했다”며 ‘모태 아이돌’ 다운 면모를 드러내 30초에 윙크 63번이 가능하다는 역대급 개인기를 대방출한다. 여기다 새로운 개인기까지 선보여 시청자들의 입덕을 유발하게 된다.

한편 자이언트 베이비 장원영의 폭풍 성장 스토리는 8일 오후 10시 30분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hjcho@sportsseoul.com

사진| MBC ‘라디오스타’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