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존경하는 박근혜’ 했더니 진짜 존경하는줄 알더라”

댓글 2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최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쓴 데 대해 “진짜 존경하는 줄 알더라”라고 발언 취지를 설명했다.

이 후보는 7일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서 ‘경제는 과학이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을 한 학생이 지적하자 “말이라는 것은 맥락이 있는데 맥락을 무시한 것이 진짜 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표 얻으려고 존경하는 척하는 것 아니냐’ 하는데 전혀 아니다”라며 “우리 국민들의 집단 지성 수준을 무시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3일 전주의 한 가맥집에서 청년들과 ‘쓴소리 경청, 나 떨고 있니’라는 주제로 열린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존경한다는 표현을 썼다.

당시 한 청년은 이 후보에게 “5년 전 이 후보가 전북 익산에 왔을 때 20대 친구들과 갔는데 ‘이재명’을 연호하는 걸 보고 ‘종교단체냐’라고 했었다”라며 “정말 청년과 분위기가 안 맞는데 저런 걸 청년들에게 원하는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 후보는 “원한다기보단 정치인들은 지지를 먹고 산다”며 “정치인들이 사실 되게 새가슴이 많고 소심하고 저도 그런데, 위축될 때 누가 ‘워워’ (응원)해주면 힘이 나고 갑자기 자신감도 생기고 주름이 쫙 펴진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 존경하는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대통령 하시다가 힘들 때 대구 서문시장을 갔다는 거 아닌가”라며 “거기 가면 힘이 쫙 나는 것”이라고 예를 들어 설명했다.

이에 일각에선 ‘존경하는’이라는 표현을 들어 이 후보가 중도·보수표를 의식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이 같은 분석에 “정치인이 국정농단으로 감옥에 가 있는 정치인에게 ‘존경하는’이라는 수식어를 붙였다고 진짜로 존경하는 것인 양 받아들이면 안 된다”며 “말귀를 전혀 못 알아듣는 상대를 앉혀놓고 말을 시작할 때 내뱉는 한숨과 비슷한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후보는 이날 ‘경제는 과학이 아니다’라는 발언을 하면서도 “무식한 소리 했다 할까 봐 한마디 하면, 반론의 여지가 없는 진리가 아니라는 뜻”이라며 “(경제가) 비과학이란 말이 아니라 제 말의 뜻은 엄밀한 의미의 과학이란 이론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마치 어떤 통계나 어떤 경제적인 결과들이 마치 진리인 것처럼 말하는 경우가 있는데 진리는 아니다”라며 “(경제는) 정책적 판단의 결과물이고 얼마든 다른 해석이 가능한 일이라는 뜻”이라고 덧붙였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