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로컬 배달대행사 전부 고사할 판"..쿠팡·배민 격돌에 몸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달업계 과한 배달료 프로모션 금지" 靑국민청원

단건배달 지방 확산하며 배달료 껑충.."건당 4만원"

서울 달리 배달원 부족한 지방.."인력유출 심해 폐업"

"손해 감수하는 서비스 제공..비판 수용 어려워"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배민원 들어오고 배달기사 200명이 떠났어요.”

음식 배달시장이 단 건 배달로 고도화하면서 군소 배달대행업체가 고사할 판이라는 호소가 나오고 있다. 시장 상위업체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가 자금력으로 격돌하면서 배달기사를 흡수해버리는 터에 버틸 재간이 없다는 것이다.

이데일리

행진하는 배달 오토바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을 `(배달업계) 과도한 (배달료) 프로모션과 불공정 경쟁을 금지해달라` 청원 글이 전날부터 청원을 시작했다. 청원은 배민원과 쿠팡이츠가 배달료 프로모션을 펴 기사를 흡수하는 터에 로컬 배달대행업체에서 배달 기사가 이탈한다는 취지로 작성됐다. 사명은 음영으로 처리돼 있지만 업계 설명을 종합하면 두 회사인 것으로 넉넉하게 특정된다.

경기(화성시 동탄)에서 배달대행업체를 운영한다고 주장한 청원인은 “배달시장 정상화를 위해 배민과 쿠팡이츠 프로모션을 막아달라”며 “이로써 영세한 배달업체는 줄줄이 파산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배민과 쿠팡이츠 라이더를 마주치면 그거 받고 하냐고, 우린 몇만 원이라면서 조롱한다”고 했다.

동탄 배달대행 업계 설명을 추가로 종합하면, 동탄은 상대적으로 젊은 인구가 많이 거주해 배달 수요가 많은 편인데 배달 기사는 달리는 편이라고 한다. 유동 인구가 많은 베드타운 성격이 있고 삼성전자 등 양질의 일자리가 많은 게 일차적인 원인으로 꼽힌다. 이런 터에 최근 저녁 피크 시간대 배달료가 건당 최대 4만원까지 올라갔다고 한다.

이런 사정은 여타 지역에서도 비슷하게 감지된다. 앞서 배달기사 200명이 떠난 곳은 경기 양주시에서 배달대행업체를 운영하는 A씨 사례다. A씨는 배달기사 500명을 둔 현지 최대 업체인데 지난달 하순 배민원 서비스가 이 지역에 들어오고서 배달기사가 40%가 이탈하고 매출은 35%가 감소했다고 한다.

A씨는 통화에서 “배민에서 고가의 배달료 프로모션을 하니 로컬 업체는 버틸 재간이 없다”며 “이미 업체가 문을 닫기 시작했고 이대로면 우리도 겨울을 넘기기 어려울 거 같다”고 말했다.

배민과 쿠팡이 이른바 단 건 배달을 시작한 지는 오래인데 갈등이 수면으로 올라온 것은 비교적 최근이다. 배민은 올해 6월부터, 쿠팡은 2019년부터 각각 서비스를 론칭했다. 그간 서울과 광역시도 중심으로 이뤄지던 서비스가 최근 들어 지방으로까지 확산하는 추세다. 단 건 배달은 소비자 호응이 좋아서 아직은 배달업계의 블루오션으로 평가받는 영역이다.

문제는 배달 기사의 규모다. 수도권은 넉넉한 편이지만 시군으로 갈수록 부족한 게 현실이다. 배달 수요는 여전히 증가하고 있어서 기사는 더 귀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단 건 배달에 걸맞은 시간 안에 배달을 맞추려면 기사 배달료를 올리는 게 가장 쉬운 방법이다.

배달료 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군소 배달대행업체는 시장에서 이탈할 수밖에 없다. 산재보험에 더해 고용보험까지 배달기사가 가입해야 하는 상황은 배달대행사 사정을 더 악화시킨다.

배달앱 관계자는 “배달기사가 부족한 상황에서 늘어난 배달 수요를 맞추기 위해 비용을 감내하면서 배달료를 부담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양질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손해를 감수하는 것을 비판하기는 어려울 듯”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