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주우재 "전여친과 한 건물에 살아도 신경 안 쓰인다"('연애의 참견3')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서희 기자] 헤어진 연인과 한 건물에서 살게 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7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에는 전 남자친구와 한 건물에 살게 된 25살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2년 전에 헤어진 전 남자친구가 복학하면서 고민녀의 아래층으로 이사 온다. 이런 상황을 보며 주우재는 "요새는 이웃이란 말이 어색해졌다. 의도하지 않으면 마주칠 일이 별로 없어서 신경 쓰이지 않을 것 같다"는 의견을 내지만, 한혜진은 "한동네에 살아도 신경 쓰이는데 한 건물에 살면 미칠 수 있다"고 반박한다.

예상 밖에 전 남친은 고민녀를 자주 찾아온다. 불쑥 자신의 집에 찾아와 집안을 엉망으로 만들어놓고 가는 전 남자친구에게 잔소리하면서도 행복했던 과거가 떠올라 추억에 빠진다.

문제는 전 남자친구가 헤어질 때, 고민녀의 단점을 지적하며 크게 상처를 줬던 것. 헤어질 때 헤어지는 이유를 상대방의 탓이라 말하는 남자친구의 행동에 한혜진은 "이건 사형 선고다. 버려지는 이유를 디테일하게 말해주면 트라우마가 돼 평생 따라다닐 거다. 정말 끔찍하다"며 치를 떤다. 곽정은 역시 "나도 전 남자친구가 마지막에 한 이야기가 가끔 생각나서 힘들 때가 있다"며 공감한다.

이날 MC들은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받은 관계에서 전 연인과 쿨하게 지낼 수 있는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김숙은 "나는 집에 못 들인다"며 단호하게 말하고, 곽정은은 "고민녀가 전 남자친구를 아직 좋아하나 보다"며 고민녀가 전 남자친구를 받아주는 이유를 짐작한다. 김숙은 "남자가 고단수라서 그걸 아는 것 같다. 자기를 좋아한다는 걸 모르면 어떻게 남의 집에 가서 저런 행동을 하겠나"라며 분노했다는 후문이다.

'연애의 참견 시즌3'는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