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출근 전날 연봉 500만원 낮춰”…유명 유튜브 채널 갑질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업 측 “경력, 능력 등 고려해 연봉 조정한 것” 반박

글쓴이 “잦은 이직 문제였다면, 채용 때 말했어야”

결국 ‘또모’ 대표 “책임감 느껴, 대표직 내려놓을 것”

동아일보

클래식 음악 유튜브 채널 ‘또모’. 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클래식 음악 유튜브 채널 ‘또모’가 최근 진행한 PD 채용 과정에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또모’ 측은 이에 대해 “죄송하다”면서도 “지원자의 경력,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봉을 조정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지난 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출근 전날 제안 연봉에서 500(만 원) 낮춰 부르는 기업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자신을 경력 6년 차 PD라고 소개한 A 씨는 “(최근) 구독자 60만 정도 되는 클래식 음악 관련 유튜브 회사와 면접을 봤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대표와의 2차 면접에서 연봉 4000만 원에 성과급과 인센티브를 제시해 승낙했다”면서 “합격 구두 통보를 받은 뒤 입사를 준비 중이었다”라고 했다.

하지만 돌연 A 씨는 출근하기 전날 회사로부터 “사내 논의 결과 3500만 원의 연봉이 책정됐다”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한다. 면접 때 합의한 연봉보다 500만 원이 깎인 것이다.

A 씨는 “(깎인 연봉은) 전 직장, 그 전 직장 연봉보다도 낮다”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자 회사 측은 “정규직으로 채용하는데 위험 부담이 있다. (정규직으로 채용된 뒤) 업무를 게을리하는 사례를 봤다”라고 답했다.

A 씨가 “3500만 원은 어떻게 책정된 것이냐”라고 묻자, 회사 대표는 “회사가 스카우트한 것이 아니고 지원해서 들어온 것 아니냐. 대리나 과장이 다른 회사로 이직하면 사원부터 시작하지 않느냐. 우리 회사에선 처음 근무하는 것이라서 초봉 기준으로 책정했다”라고 말했다.

결국 A 씨는 회사에 출근하지 않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입사 전 아이디어 노트에 이것저것 메모하고 어떻게 하면 좀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을지 궁리하던 자신이 바보같이 느껴진다”라고 토로했다.

동아일보

자신을 경력 6년 차 PD라고 소개한 A 씨의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해당 기업이 유튜브 채널 ‘또모’라는 것이 밝혀졌다. ‘또모’ 백승준 대표는 직접 유튜브 커뮤니티에 해명 글을 올렸다. 백 대표는 “입사 직전 근로자의 권익을 더 많이 고려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라면서도 “거짓 정보가 기정사실처럼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라고 반박했다.

백 대표는 “A 씨가 6년 차 경력자이고 대리·과장급이었다고 글을 썼지만, 확인 결과 입사 전 3개월 계약 근무했던 직장에선 월 300만 원을 받는 프리랜서였고 경력이 주로 계약직, 프리랜서였다”라며 “또 A 씨가 제출한 경력 중 1년 5개월, 6개월 근무 후 퇴사 및 재입사해 11개월 근무한 2곳을 제외하면 1년 이상 근속한 기업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떠한 이유라도 입사 전 이런 문제로 개인에게 상처를 드린 회사의 잘못이 가장 크지만, 지원자의 경력, 지위, 능력, 기존 연봉, 팀원들의 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입사 전 연봉을 조정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일보

A씨가 ‘에펨코리아’에 게시한 재반박 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씨는 대표의 글에 6일 오후 10시 50분경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를 통해 재반박 글을 게시했다. 그는 “잦은 이직이 채용에 있어서 문제였다면 채용을 거절하셨어야 한다. 이 과정은 출근 전날 12시간을 남겨놓은 시점이 아닌, 면접 과정에서 끝나야 한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또모 측은) 사전 합의 없이 내 커리어와 연봉을 노출했고, 심지어 틀렸다. 나는 2년 4개월간 한 직장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라며 “나에 대해 월 300만 원을 받아가는 프리랜서라고 하면서 이전 회사의 ‘법인카드 포함 연봉’은 의도적으로 게시하지 않으셨다. 나는 지금까지 올린 글에서 어떠한 허위 내용도 올리지 않았으며 대표님과의 통화 내용이 그것을 증명해줄 것”이라고 했다.

양측의 공방이 과열되자 누리꾼들은 대체로 회사의 대응을 문제 삼기도 했다. 결국 백 대표는 7일 오전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공지를 통해 “이번 일에 무한한 책임을 느끼며 대표직을 내려놓겠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동아일보

백 대표의 사과문. 유튜브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