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중년여성·공범 연쇄 살해 용의자 "금전 문제로 다투다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평소 알고 지낸 중년여성을 살해하고 범행을 도운 공범마저 살해한 50대 남성이 사건 발생 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등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씨는 7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이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포승줄에 묶인 채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상태였는데요.

그는 "범행 동기가 금전적인 이유인가. 범행을 계획했느냐"는 취재진의 잇따른 물음에 "아니오"라고 짧게 답했습니다.

A씨는 지난 4일 인천 미추홀구에서 여성을 살해하고, 신용카드로 수백만 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요.

또 다음날 공범까지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금전 문제로 다투다가 경찰에 신고하겠다고 해서 둔기로 때려죽였다"고 진술했습니다.

영상 보시겠습니다.

<제작 : 진혜숙·전석우>

<영상 : 연합뉴스TV>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