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결국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 中 "반격하겠다"지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신장위구르 인권문제 놓고 서방 단결 계기, 중국 고립 더 심화될 듯]

머니투데이

[워싱턴=AP/뉴시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6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중국이 '반격'을 언급하는 등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그러나 현실적으로 미국 등 서구의 공격 수위가 높아질 여지는 큰 반면 중국이 당장 행사할 수 있는 카드가 별로 없다는 게 한계다.

7일 주미 중국대사관 류펑위 대변인은 백악관이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데 대해 "우리는 미국 정치인을 초청한 적이 없을 뿐더러 (외교적 보이콧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 성공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정치적 조작"이라고 밝혔다.

중국이 관영언론 등 여러 경로를 통해 밝혀왔던 그동안의 입장과 같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하루 전 브리핑에서 "미국이 독단적으로 행동하면 중국은 반드시 반격하는 조치를 결연하게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격' 수단은 아직 알려진 게 없다.

미국과 함께 파이브 아이즈(five eyes, 첩보 동맹 5개국)를 구성하고 있는 영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등이 미국을 뒤따를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오는 9~10일 열릴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외교적 보이콧 선언장이 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올림픽이 간헐적으로 수면 위로 떠오르고 다시 내려앉기를 반복하던 신장위구르 내 폭력, 인권유린 의혹이 세계 공통의 관심사로 높이 부상하는 계기로 작용하는 셈이다. 중국에 대한 비호감의 정도가 커질 수밖에 없다.

무엇보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 성공적 개최로 내년 하반기 장기 집권의 화려한 무대를 완성하려던 시진핑 국가주석 계획에 상처가 불가피하다. 장기 집권 구도가 완성되더라도 서방과 대결국면이 장기화 되는 건 중국에 유익할 게 없다. 그럴 수록 내부 통제가 강화되고 사회는 경직되며 성장 탄력성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

세계 무대에서 중국의 고립을 더 가속화 하는 역효과도 중국이 걱정하는 부분이다.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공식적으로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비친 푸틴 러시아 대통령 정도에 머무르는 게 지금의 중국 현실이다. 중국 편에 선 나라들 대부분은 비주류 국가들이다. 외교적 보이콧 자체가 정치적 모욕인 상황에서 와중에 비주류들 틈에서 미국을 상대로 말폭탄 말고 반격할 수 있는 카드가 별로 없는 중국은 더 초라해질 수밖에 없다. 시진핑 국가주석으로서는 스타일이 구겨지는 일이다.

중국은 신장위구르 인권침해 의혹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그러나 방법이 제한적이다. 인민일보는 지난달 30일 신장위구르인들이 베이징에 모여 미국의 인권 공격은 허구라며 미국을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대만해협과 마찬가지로 '내정간섭'을 들기도 한다.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19일 브리핑에서 "신장은 철저히 중국의 내정에 속하며 어떠한 외부 세력도 간섭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중국)=김지산 특파원 s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