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종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 폐업' 세입자에 계약해지권…법관 임용자격 상향 3년 유예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수연 기자 = 부동산 차명투자 등에 대해서도 범죄수익 환수가 가능해진다.

국회 법사위는 8일 오후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징역 3년 이상인 범죄에 대해서는 모두 범죄수익 환수가 가능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올해 초 부동산 민심을 악화시킨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당시 현행법상으로는 LH 직원들의 투기 수익을 환수하기 어렵다는 허점을 보완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한 것이다.

현재 수사·재판 중인 사안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은 위헌 소지 우려 등으로 제외됐다. 이에 따라 LH 사태에는 적용하기 어렵게 됐다.

연합뉴스

부동산 차명투기 범죄수익도 환수…법사위 통과 (CG)
[연합뉴스TV 제공]


법사위는 코로나19의 여파로 폐업한 상가 세입자에게 계약 해지권을 주는 내용의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임차인이 3개월 이상 집합 제한 등의 영향으로 폐업을 신고하는 경우 임대차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했다.

판사 임용 자격 조건을 점진적으로 '법조 경력 10년'까지 높이는 시점을 2026년에서 2029년으로 3년 유예하는 법원조직법 개정안도 법사위를 통과했다.

검사와 법관의 성비위 징계 시효를 현행 3년에서 10년으로 연장한 검사징계법 및 법관징계법 개정안도 각각 통과됐다.

법사위는 산모가 유해 환경에 노출돼 발생하는 태아의 장애를 '업무상 재해'로 인정하는 내용의 산업재해보상보험법 개정안도 의결했다.

한편,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이재명 특검법'은 이날도 법사위에 상정되지 않았다.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오는 9일 오전 법사위를 열어 해당 법안을 상정하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대장동 의혹 수사 현황 등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의를 진행해 달라"고 요구했다.

국회법상 상임위는 재적위원 4분의 1 이상의 요구가 있으면 반드시 열어야 한다. 다만 박 장관의 출석 여부는 불투명하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