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평택항으로 가던 배에서 선장 살해… 베트남 선원, 해경에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트남에서 출발해 평택으로 향하던 1만 3000톤급 컨테이너선에서 중국인 선장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베트남 국적의 선원이 해경에 붙잡혔다.

9일 평택 해양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베트남 국적의 A(24)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선비즈

일러스트=정다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지난 8일 인천시 옹진군 덕적면 울도 남쪽 해상을 지나던 상선 조타실에서 중국인 선장 B(44)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배에는 A씨 등 베트남 국적의 선원 17명과, B씨 등 중국인 선원 2명, 총 19명이 타고 있었다. 쓰러진 B씨를 발견한 다른 선원들이 해상교통관제센터를 통해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경비함정으로 상선으로 가 해상에서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사건 이튿날인 이날 오전 9시께 평택당진항에 입항해 A씨를 연행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A씨는 사건 당시 술을 마신 상태였으며, 선장인 B씨에게 혼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관계자는 “아직 피의자 및 현장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정확한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해당 상선은 조사를 위해 해양수산청의 협조를 받아 격리 조치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채민석 기자(vege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