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위기의 마크롱, 차기대선 여론조사서 여성후보에 밀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에서 처음으로 패배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의 사상 첫 여성 대권주자인 발레리 페크레스에게 선두를 내준 것이다.

8일(현지 시각) AFP통신은 여론조사기관 엘라브의 통계를 인용해 페크레스 후보가 1차 투표에서는 20%의 지지율을 얻어 마크롱 대통령(23%)에 살짝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2차 투표에서는 52%로 마크롱 대통령(48%)을 제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비즈

발레리 페크레스(가운데) 프랑스 공화당 대선후보가 파리에서 열린 경선 결선 투표에서 승리한 후 양팔을 위로 올리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AP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그간 부동의 1위를 지키던 마크롱 대통령이 선거 캠페인이 본격화된 이후 처음으로 밀려난 결과라고 AFP는 짚었다. 또 극우 성향의 마린 르펜 국민연합(RN) 대표에도 위협이 된다고 AFP는 꼽았다.

페크레스 후보는 프랑스여론연구소(Ifop)-피뒤시알 조사에서도 상당히 약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페크레스 후보와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은 1차 투표에서 각각 17% 대 25%였고, 2차 투표에서는 그 차이가 48% 대 52%로 좁혀졌다.

다만 전문가들은 새 후보가 들어설 때마다 유권자 심리가 빠르게 변하는 경향이 있다며 향후 대선 판도가 예측이 어렵다고 전제했다.

‘프랑스의 트럼프’로 불리는 극우 성향 평론가 에릭 제무르 후보의 경우 강경한 이민정책 등을 외치며 초반 지지도에 탄력을 받았으나 잇따른 논란 속에 최근여론 조사에서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황민규 기자(durchma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