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아내ㆍ장모 논란

민주 "양평개발, 김건희 패밀리비즈니스"…윤석열 '본부장' 공세(종합)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선대위 TF "판결문에 김씨 양평 투자 관여 증거…2008년 ESI&D 이사 취임"

윤우진 구속에 "유윤무죄, 무윤유죄"…"방패 선대위" "반창고 봉합" 비판

선대위 TF "판결문에 김씨 양평 투자 관여 증거…2008년 ESI&D 이사 취임"

윤우진 구속에 "유윤무죄, 무윤유죄"…"방패 선대위" "반창고 봉합" 비판

연합뉴스

청년문화예술인 간담회에서 인사말하는 윤석열 대선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열린 청년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2.8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처가의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을 고리로 이른바 '본부장(후보 본인과 장모 및 부인) 의혹'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정책조정 회의에서 경찰이 윤석열 후보 장모의 양평 공흥지구 특혜 의혹 사건을 입건한 것과 관련, "여주지청장 윤석열 사위를 등에 업고 부동산 개발 농단을 벌인 장모 최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을 등에 업고 국정농단 벌인 최모씨가 다를 게 없다"며 "윤 후보는 선거운동을 할 게 아니라 본부장 비리의 전모를 밝히고 대국민 사과부터 해라"고 비판했다.

박완주 정책위 의장도 "윤 후보 본인, 부인, 장모에 대한 의혹이 열 손가락을 넘어간다"며 "양평 땅값 뻥튀기 의혹부터 해명하라"고 말했다.

당 선대위 현안대응 태스크포스(TF)도 보도자료를 내고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투자자가 윤 후보 장모인 최씨를 상대로 낸 이익배당 관련 소송 판결문을 인용하면서 "2009년 5월경 피고인의 딸인 김건희씨가 원고인 배모씨의 아들에게 이 사업에 투자할 것을 권유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후보 측은 '배우자 김씨는 이 사업에 직접 관여하거나 대여금을 유치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지만, TF가 이에스아이앤디(ESI&D) 회사 법인 등기부 등본을 대조한 결과 김씨가 2009년 5월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밝힌 시점보다 1년 전인 2008년 3월 이미 이사로 취임한 사실이 파악됐다"고 말했다.

이에스아이앤디(ESI&D)는 윤 후보 장모의 가족회사다.

김병기 TF단장은 "김씨는 양평 공흥지구 개발에 직접 관여했을 뿐 아니라 각종 의혹의 당사자인 셈"이라며 "각종 편법과 탈법으로 기획한 패밀리 비즈니스는 아닌지 윤 후보와 김씨 일가는 답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윤석열 검증 특위 소속 의원들은 10일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를 넘겨받은 경기남부경찰청을 방문, 윤후보의 장모 최씨의 양평땅 강제집행 면탈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ESI&D 등기사항 일부 증명서
김건희씨가 사내이사로 등록된 법인 등기부 등본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 제공]




박주민 의원은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후보를 겨냥, 측근으로 불리는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친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이 최근 검찰에 구속된 것을 두고, "윤 후보 검사 시절에는 전혀 진행되지 않던 수사가 윤 후보가 그만두자 급속도로 탄력을 받고 있다"며 "유윤무죄, 무윤유죄"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선대위에 대해서도 "한 지붕 두 가족", "반창고 봉합"이라며 불협화음 부각을 시도했다.

우원식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윤 후보처럼) 맹목적으로 시장에 맡기는 것은 정서적 불구자라고 이야기를 할 정도로 국가 개입을 강하게 (이야기) 한다"며 "불완전한 동거, 한 지붕 두 가족"이라고 말했다.

윤건영 의원도 CBS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김종인 위원장과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이준석 대표와의 갈등 등 본질은 권력 다툼인데 본질이 해소된 게 하나도 없다"며 "소위 말하는 반창고 봉합, 폭탄주 봉합"이라고 지적했다.

박찬대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윤 후보가 전면에 나서지 않는 점을 거론하며 "국민의힘 선대위는 후보가 보이지 않는 방패 선대위"라고 말했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