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빨강 구두' 선우재덕 구속…소이현, 반효정 만나 '사죄의 눈물'(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KBS 2TV '빨강 구두'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빨강 구두' 선우재덕이 구속됐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 수많은 악행을 저질렀던 로라 회장 권혁상(선우재덕 분)은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했다. 퇴원한 김젬마(소이현 분)는 최숙자(반효정 분)을 만나 사죄의 눈물을 흘렸다.

이날 권혁상은 자수를 결심했다. 그는 아내 민희경(최명길 분)에게 이같은 사실을 고백했다. "혜빈이(정유민) 잘 부탁한다. 그리고 김젬마 우리 딸이야. 나 대신 용서를 빌어줘"라면서 "사랑한다, 희경아"라는 말을 남긴 뒤 돌아섰다. 민희경은 "안돼! 이렇게 보낼 순 없어"라며 오열했다.

권혁상은 자수하기 직전 음성 파일을 권혜빈에게 보냈다. "사랑하는 내 딸 혜빈아. 아빠는 죗값 받으러 간다. 충격이 크겠지만 아빠 이해하고 엄마 잘 위로하고 보듬어주길 바란다. 이제 와서 생각하니 내 탐욕으로 내 이익만 생각하고 살았다. 인간으로서 추하고 혐오스러운 모습만 보였다. 미안하다"라며 "내가 저지른 이 많은 죄를 어떻게 다 갚겠냐. 김젬마 네 친언니야. 모든 죄는 아빠가 지고 가니 넌 그냥 행복하기만 해. 내 딸 혜빈아, 고모랑 엄마 부탁한다"라고 얘기했다. 이를 들은 권혜빈은 오열했고, 민희경은 눈물을 흘리다 "이럴 순 없어, 이건 꿈이야"라며 절망에 빠졌다.

납치, 살인교사, 살인미수 등의 혐의를 받은 권혁상은 결국 구속됐다. 손자 윤기석(박윤재 분)과 함께 뉴스를 보던 최숙자는 김정국(김규철 분)이 친아들이라는 것을 밝혔다. "김정국이 내 아들 윤명준이야. 잃어버린 네 큰아버지가 젬마 아버지 김정국이라고. 고아원에서 입양 가면서 이름 바꿨다고 하더라"라며 "권혁상, 민희경이 내 아들 죽인 거야"라고 알렸다. 더불어 윤기석이 김젬마와 피가 섞인 사이라는 점을 털어놔 충격을 안겼다. 윤기석은 "그럴 리 없다. 젬마 아버지가 왜 제 큰아버지냐"라더니 말도 안된다며 자리를 떴다.

권혁상의 구속 후 로라가 휘청거렸다. 로라는 자금난에 시달렸다. 위기에 내몰린 권주형(황동주 분)은 최숙자를 찾아가 "로라 구두는 김젬마와 제가 공동 대표다. 김젬마 대표 사랑하시지 않냐. 김젬마 대표는 최여사님의 목숨을 구하기도 했었다"라고 말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최숙자는 바로 힘을 썼고, 로라는 은행 대출이 가능해졌다. 권주형은 희소식을 듣고 회사로 달려갔다.

이 가운데 김젬마는 패션계 오스카상이라는 리만 마커스 상을 수상했다. 세계적인 구두 디자이너로 이름을 알리게 된 김젬마. 로라 구두 직원들은 "대표님이 로라를 살리네"라며 안도했다.

최숙자는 김젬마를 불러냈다. 이 자리에서 김젬마는 "용서하세요, 할머니"라며 "제 이기심 때문에 할머니 속이고 로라에 취직했다. 민희경 대표 사실은 저 버리고 간 친엄마다. 복수하고 싶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기석 오빠 너무 사랑했는데 복수를 위해서 어쩔 수 없이 현석씨를 만났다. 현석씨랑 혜빈이 제가 이용했다"라고 덧붙이며 고개 숙여 사죄했다.

최숙자는 "그래서 권회장 감옥에 보내니까 좋냐. 복수는 복수를 낳고 증오는 증오를 낳는다. 벌은 내가 주는 게 아니고 그 사람 스스로 받는 것"이라며 인과응보라는 가르침을 줬다. 최숙자는 또 "이렇게 예쁜 내 새끼, 귀한 내 새끼"라면서 "이 할머니 한번만 안아줄래?"라고 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따뜻하게 안아줬다.

김젬마는 지난 날을 떠올렸다. 복수만 생각했던 나날들, 그로 인해 상처받았던 일들을 떠올리며 눈물을 훔쳤다. 이후 윤기석을 찾아가 고마움을 전하며 "로라는 무슨 일이 있어도 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늘 내 곁에 있어줘서 고맙다"라고 고백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민희경이 로라구두 대표실에 등장했다. 그는 김젬마가 없는 사이 대표실을 둘러보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어 긴장감을 높였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