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연쇄살인범은 52살 권재찬...경찰 "돈 노린 계획 범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살인을 저지르고 시체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살해한 연쇄살인범의 신상을 경찰이 공개했습니다.

만 52살 남성 권재찬입니다.

경찰은 권재찬이 금전을 목적으로 여성에게 접근하는 등 계획적으로 연쇄 살인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인천 연쇄살인범의 신상이 공개됐습니다.

52살 남성 권재찬입니다.

인천경찰청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가 2시간 동안 논의한 결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