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이한열 열사 어머니 장례식 중 전두환씨 찬양 광고 낸 대구 신문 규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전남민언련, 10일 성명 발표

한겨레

대구공고 총동문회 등이 <영남일보>에 낸 광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전남 민주언론시민연합은 10일 1987년 6월항쟁의 도화선이 된 고 이한열 열사 어머니로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배은심 여사의 장례식 기간 중 전두환씨의 찬양 광고를 낸 대구·경북지역 신문들을 규탄했다.

이 단체는 이날 성명을 통해 “<매일신문>과 <영남일보>는 10일치 신문 1면과 28면에 전두환 찬양 광고를 냈다”며 “두 신문 편집국은 국민에게 사죄한 뒤 해당 광고 게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겨레

대구공고 총동문회 등이 <매일신문>에 낸 광고.


이날 대구공고 총동문회 등이 낸 광고는 ‘각하의 극락왕생을 빌어 온 날 49일' '민주주의의 실질적 초석을 세우셨다' '국가영도자로서 탁월한 애국자' 등의 문구로 전씨를 찬양하는 내용이다. 특히 이 단체는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광주시민과 국민의 분노를 ‘왜곡된 일부의 증오와 분노'라고 표현하며 논란을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이는 국민의 역사적 평가와 함께 대법원 확정판결로 사법적 판단까지 끝난 전두환에 대한 노골적인 찬양이자 시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매일신문>은 지난해 3월 5·18 당시 계엄군 진압 장면을 끌어들여 정부 부동산 보유세 인상 정책을 비판한 만평을 게재했다가 사과한 바 있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