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0억원에 팔린 스파이더맨 만화책 한쪽…어떤 장면이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40억 원에 낙찰된 '블랙슈트' 스파이더맨 만화책 페이지/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블 코믹스가 발간한 스파이더맨 만화책 페이지 한쪽이 한화 약 40억 원에 팔렸다.

14일(현지시각) AP통신,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전날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진행된 경매에서 스파이더맨 만화책 한 페이지가 336만 달러(약 39억9000만원)에 낙찰됐다. 이는 경매에서 판매된 만화책 페이지 중 사상 최고가다.

해당 페이지는 1984년 발간된 마블 코믹스 ‘시크릿 워즈(Secret Wars) 8호’의 25쪽이다. 이 만화책은 마블의 한정판 크로스오버 시리즈로, ‘배틀 월드’라는 행성에서 마블 히어로들이 악당과 맞서 싸우는 내용이 그려진다.

이번 경매에서 낙찰된 페이지는 만화가 마이크 젝의 그림으로, 스파이더맨이 처음으로 ‘블랙 슈트’를 입은 채 등장하는 모습이 담겼다. 빨간색과 파란색이 섞인 복장을 입은 기존의 ‘친절한 이웃’ 스파이더맨과는 달리, 뒤틀린 성격의 블랙 슈트 스파이더맨의 모습이 탄생한 것이다.

이는 검은색 점액질의 외계 유기체 ‘심비오트’에 감염된 모습으로, 훗날 마블의 안티 히어로 캐릭터인 ‘베놈’과 이어지는 연결고리가 된다.

경매를 주관한 헤리티지 옥션에 따르면, 이번 경매의 시작가는 33만 달러(약 4억원)였다.

이날 같은 만화책의 또 다른 페이지도 28만8000달러(약 3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헤리티지 옥션 측은 “오늘 경매 결과는 우리가 오랫동안 말해온 바와 같이, 만화책 그림이 캔버스에 그려진 어떤 것 못지않게 사랑받고 가치가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했다. 낙찰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편 기존 최고가는 지난 1974년 발간된 ‘인크레더블 헐크’의 한 페이지로, 65만7250달러(약 7억8000만원)였다. 이번 경매에서는 슈퍼맨이 처음으로 등장한 1938년 ‘액션 코믹스’ 1호도 팔렸다. 이는 318만 달러(약 37억8000만원)에 낙찰돼 역대 낙찰가 4위에 올랐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