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이재명 ‘尹 여가부 폐지’ 링크 걸고 “남녀갈등 조장, 나쁜 정치”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가부 폐지 찬성 51.9% vs 반대 38.5%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해 “고르디우스 매듭처럼 단칼에 잘라 버리고 특정 집단만을 선택하는 정치는 나쁜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후보가 최근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적은 페이스북 링크 글을 올린 뒤 “남녀갈등, 세대갈등 조장, 국민 편가르기를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다. 속으로야 그런 생각을 한다해도 차마 입 밖으로 얘기하지 못했던 정치·선거에서 해서는 안될 금기 같은 것”이라며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국민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남녀 갈등, 세대 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며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며 “시간이 다소 걸리더라도 청년 세대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문제로 접근해 분열을 해소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역할을 하고 싶다. 선거는 경쟁과 갈등 속에 치러도 대통령은 다시 대한민국을 통합의 용광로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국민만 믿고 뚜벅뚜벅 가겠다. 국민통합의 길로 가겠다. 응원해달라”고 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7일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일곱 글자를 남겼다. 작년 10월 윤 후보는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하고 관련 업무와 예산을 재조정하겠다는 공약을 내놓은 바 있는데, 이날 페북 글을 통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한층 더 선명하게 드러냈다.
서울신문

윤석열 “여성가족부 폐지” - 윤석열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0∼1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1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 51.9%가 여가부 폐지 주장에 찬성한다고 답변한 바 있다. 반대는 38.5%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9.6%였다.

남녀별로 보면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 남성의 64.0%는 찬성, 29.8%는 반대했다. 여성의 40.0%는 찬성, 47.1%는 반대 의사를 밝혔다.

연령별 찬성 비율은 18∼29세에서 60.8%로 제일 높았고, 30대에서 56.7%, 50대에서 52.5%로 조사됐다. 반대 비율은 40대에서 44.1%였고, 이어 50대(39.7%), 60대 이상(39.5%) 순으로 높았다.

리얼미터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조사 방식은 유무선 자동응답(무선 90%·유선 10%)이다. 응답률은 10.1%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범수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