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휴가 때 키스하게 해줘"…군인이 여중생에 보낸 '충격 편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그때 제가 너무 어렸다…아무것도 못한 게 후회돼"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과거 알고 지냈던 군인에게 성희롱성 발언이 담긴 편지를 받고 스토킹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의 글이 등장했다. 당시 여성은 중학생 신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가해자는 제가 중학교 1학년 때 친구를 통해 우연히 알게 됐고 저를 좋아한다면서 ‘만나달라’, ‘스킨쉽 허락해달라’는 내용으로 괴롭히고 스토킹하다가 어느 순간 군대에 갔다”고 회상하며 연상의 남성 B씨에게 피해를 입은 사실을 알렸다.

이데일리

당시 여중생이었던 작성자 A씨가 친분이 있던 군인 남성에게 받은 편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제가 중학교 2학년 됐을 때 집 앞에 찾아와서 나올 때까지 전화를 걸었고 나갔더니 딸기 우유 5개랑 저 빨간 편지 주면서 ‘가슴 키워오라’며 주고 갔다”고 말했다.

A씨는 또다시 B씨에게 연락이 올 경우 증거로 남기기 위해 편지를 버리지 않았다고 밝히며 “그때의 제가 너무 어렸던 거 같고 부모님께 말도 못 하고 아무것도 못한 게 아직까지도 후회가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불거진 진명여고 위문편지 논란을 접하고 사건을 털어놓게 됐다면서 “제가 중학생 때 군인한테 받았던 편지를 공개하게 됐다. ‘이런 일이 있었구나’만 알아주셔도 저에게 큰 위로가 될 것 같다. 그 당시 스토킹 당할 때 미술학원 선생님이 전화 대신 받아서 화내주시고 경고하시면서 도와주셨었다”고 말했다.

A씨가 함께 첨부한 사진엔 B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편지 내용이 담겼다. B씨는 “너한테 계속 차여서 짜증나고 X 같아서 잊어버리고 ‘군대나 가자’ 이러고 왔는데 진짜 힘들다”고 운을 뗐다.

동시에 “휴가 때 나가서 너랑 스킨십이라도 마음대로 하게 해주면 그나마 버티기 쉬울 텐데”, “저번에 키스하는 거랑 엉덩이 만지고 하는 것도 못하게 했는데 그럴 리가 없겠지”, “여자 자체를 못 보니까 진짜 미치겠다”, “키스하고 싶고 스킨십하고 싶고” 등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글이 적혀 있었다.

끝으로 B씨는 극단적 선택을 운운하며 “교복 입고 찍은 거랑 사복 원피스나 치마 입고 야하게 찍은 사진 좀 보내줬으면 해”라고 요구해 충격을 안겼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아이들 건드리는 애들이 제일 나쁘다”, “성희롱 성립된다”, “미성년자한테 뭐하냐”, “예비 범죄자다”, “처벌받아야 한다” 등 분노의 말을 쏟아냈다.

이데일리

지난달 군 장병이 여고생에게 받은 위문편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지난 11일 진명여고에 재학 중인 학생이 봉사시간이 주어지는 학교 행사 중 군 장병에게 보낸 위문편지 내용이 온라인에서 확산해 논란이 된 바 있다.

지난달 30일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편지에서 해당 여학생은 “저도 이제 고3이라 XX랬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은 열심히 하세요. 군대에서 노래도 부르잖아요. 사나이로 태어나서 어쩌구(지우래요) 그니까 파이팅~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라고 조롱이 담긴 내용을 적어 파문이 일었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진명여고 학생들을 향한 비방과 함께 신상 털기가 시작됐고, 지난 12일엔 이와 반대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여자고등학교에서 강요하는 위문편지 금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등장하기도 했다.

파장이 커지자 전날 서울시교육청은 이달 내로 관내 학교에 “비자발적·비민주적인 형태의 통일 안보 교육을 하지 말아달라”는 취지의 공문을 발송할 계획임을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