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사 되고 싶은데 성적 안 올라” 日고교생, 대입 시험장서 흉기 난동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15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분쿄(文京)구 소재 도쿄대 앞에서 수험생을 포함한 남녀 3명이 흉기로 공격당해 다치는 사건이 벌어진 후 경찰이 출동해 일대에서 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고교생이 대학 입시 시험장 인근에서 묻지마 흉기 난동을 벌여 수험생과 시민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NHK 등 일본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15일 오전 8시쯤 일본 도쿄도 분쿄구 도쿄대 앞 도로에서 남녀 고교생 각 1명과 72세 남성이 흉기 공격을 당했다.

이로 인해 72세 남성은 중상을 입었지만 남녀 고교생들은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흉기 난동 사건의 용의자는 17세 소년(고등학교 2학년)으로 일본 경찰은 현장에서 살인 미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NHK는 용의자가 “의사를 목표로 해서 도쿄대에 들어가고 싶었는데 1년 전부터 성적이 떨어져서 고민했다. 사건을 일으키고 죽으려고 생각했다”라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사건 직전 인근 지하철역에선 폭죽으로 추정되는 방화 사건이 발생했는데, 용의자는 자신이 불을 질렀다고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도쿄대 시험장에선 수험생 3700여명이 정상적으로 시험을 치렀다.

[김명일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