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각방 쓰는 홍성흔·김정임, '이것' 잉꼬부부도 못참게 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골이 수면 무호흡증 방치하면 사망도 유발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홍성흔 김정임 부부. /사진=김정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잉꼬부부로 유명한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홍성흔과 아내 김정임 부부가 각방을 쓰는 것에 관심이 쏠린다. 홍성흔의 코골이 때문인데 수면 무호흡증을 방치하게 되면 고혈압, 뇌졸중, 심근경색증, 심지어는 수면 중 사망을 유발할 수 있다. 또 수면 무호흡증은 코골이가 심해지면 나타나는 증상으로 수면 중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상태가 1시간에 5번 이상 나타나거나, 7시간 동안 30회 이상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오늘 17일 KBS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를 보면 이 프로그램에서는 2개월째 각방 생활 중인 홍성흔과 아내 김정임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홍성흔은 아들 화철군 방에서 김정임은 화철군과 안방에서 잠을 잤다.

부부가 각방을 쓰는 것은 홍성흔의 커다란 코골이 소리 때문이었다. 코골이 무호흡 치료를 위해 양압기를 착용한 채 아들의 방에서 혼자 잔 홍성흔은 일어나자마자 "언제까지 이렇게 혼자 자야 하나. 빨리 코골이를 고쳐야 하는데"고 말했다.

양압기 치료는 마스크를 통해 수면 중 기도를 일시적으로 확장하는 치료법이다. 휴대가 가능해 언제 어디서든 사용이 쉬운 게 장점이다.

지난 15일 방송에서는 홍성흔이 코골이 원인 발견을 위한 수면다원검사를 받는 모습도 담겼다. 수면다원검사는 몸에 각종 센서를 부착한 상태로 하룻밤을 자면서 수면의 단계와 각성, 호흡, 맥박, 근 긴장도나 움직임 등을 파악하는 검사다.

의료진은 홍성흔에게 "잠의 질이 많이 떨어져 있다. 실제로 잠도 많이 깼다. 코골이 소리도 매우 크게 들렸다. 중등도 단계 무호흡증도 동반돼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으로 깊은 잠을 자지 못하면 우리 몸의 내분비 체계가 교란돼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제대로 분비되지 못하면서 발기부전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성기능이 감퇴하는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파이낸셜뉴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사진=뉴스1


#잠 #수면 #코골이 #수면무호흡증 #수면다원검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