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강아지 산책 공원서 낚싯바늘 끼운 소시지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낚싯바늘 끼운 소지지
[인스타그램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의 한 공원에서 낚싯바늘이 끼워진 소시지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1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견주 A씨는 전날 인천시 부평구의 한 공원에서 산책 중 낚싯바늘을 끼운 소시지를 발견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A씨는 "낙엽 사이에 (소시지가) 있었는데 이상해서 파보니 낚싯바늘이 끼워져 있었고 (연결된) 낚싯줄이 나무에 묶여 있었다"며 "일부러 사람들 눈에 잘 안 띄고 강아지들이 냄새로 찾을 수 있도록 낙엽에 가려둔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강아지가 이를 먹었을 것을 생각하면 너무 끔찍하다"며 "이 공원은 강아지들이 많이 모여 '개동산'이라고 불리는 곳으로, (소시지를 놔둔 것은) 실수가 아닌 악의적인 행동"이라고 설명했다.

A씨가 해당 글과 함께 게시한 사진에는 낚싯바늘이 끼워진 비엔나소시지 여러 개가 뒤엉킨 낚싯줄과 연결된 모습이 담겼다.

경찰은 전날 오후 9시 45분께 관련 신고를 접수하고 공원 일대를 수색했으나 낚싯바늘이 끼워진 소시지를 발견하지는 못했다.

A씨는 "낚싯바늘을 끼운 소시지를 그냥 두면 끔찍한 일이 벌어질 수 있어 수거한 뒤 제보를 위한 사진 몇 장을 찍고 버렸다"며 "경찰서와 공원 관리사무소에 연락해 다른 조치를 해줄 수 있는지 문의할 계획"이라고 적었다.

경찰 관계자는 "신고자와 작성자는 다른 사람인 것으로 추정한다"며 "인스타그램에 해당 글을 올린 작성자와 연락해 사실관계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