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靑NSC 상임위 긴급회의 "北매우 유감", 文대통령 두바이서 보고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文대통령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보고 받고 "한반도 상황 안정적 관리에 만전 기해라"

노컷뉴스

NSC 상임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SC 상임위. 연합뉴스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17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긴급 회의를 열고 "매우 유감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중동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에서 국가안보실로부터 보고를 받고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9시50부터 10시40분까지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평양시 순안비행장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이 포착됐다. 북한은 지난 5일, 11일, 14일에 이어 이날까지 올해 들어서만 4번째로 미사일을 발사했다.

노컷뉴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 단거리발사체 발사에 대해, 원인철 합동참모본부 의장으로부터 관련 상황과 군의 대비 태세를 보고 받은 뒤 안보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올해 들어 4차례나 연이어 미사일을 발사하는 매우 유감스러운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 그 배경과 파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또한 상임위원들은 "한반도 상황이 더 이상 경색되지 않고 안정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대화를 조속히 시작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를 위해 북한을 비롯해 유관국들과의 관련 노력을 늘리기로 했다.

상임위원들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발사체의 세부 제원에 대해 정밀 분석하는 한편, 북한의 관련 후속 동향을 보다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상임위에는 서 실장을 비롯해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최종건 외교부 1차관, 원인철 합참의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현지에서 국가안보실로부터 상황을 보고 받고 "국가안보실장을 중심으로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하루 앞둔 지난 14일 북한이 미사일을 쏘아올리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을 국내 남으라고 지시하면서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인 관리를 주문한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