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은수미 캠프 부정채용 의혹’ 성남시 공무원, 범죄사실 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구속기소된 성남시 간부 공무원이 공소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경찰은 설 명절 이후 은 시장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17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제11단독 최욱진 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 첫 공판에서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성남시 전 인사 담당 간부 공무원 전모씨는 “범죄사실을 인정한다”며 “양형에 관계된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의견서를 내겠다”고 진술했다. 반면 함께 구속기소 된 캠프 종합상황실장 이모씨는 “(공소장 내용에 대해) 잘 모르겠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전씨와 이씨는 2018년 말 시립 서현도서관에 은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7명이 공무직(옛 무기계약직)인 자료조사원으로 부정 채용되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전씨와 이씨가 공모해 자료조사원에 응시한 자원봉사자들의 응시번호를 면접관들에게 전달하는 수법으로 범행했다고 공소사실을 설명했다.

면접관으로 성남시 간부 공무원 3명이 참여했으며, 이들도 같은 혐의로 입건됐다.

앞서 서현도서관은 2018년 말 공무직으로 모두 15명을 모집했는데, 26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자원봉사자 7명이 합격해 이들이 내정된 것 아니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같은 의혹은 2020년 9월 선거캠프 출신 인사가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리며 처음 불거졌다.

은 시장의 비서관을 지낸 이모씨가 같은 해 11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서현도서관 등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비리 신고서를 낸 뒤 본격 수사가 이뤄졌다.

2차 공판은 다음 달 14일 열릴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부정 채용 의혹과 관련해 은 시장 소환조사가 설 명절 이후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며 대장동 특혜 의혹 등 다른 수사의 영향으로 지체되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성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