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솔로지옥’ 송지아, 명품 휘감고 나오더니…‘짝퉁’ 의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송지아. 사진 ㅣ유튜브 ‘탈덕수용소’ 방송화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해 스타덤에 오른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가 짝퉁 명품을 착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유튜브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송지아가 그동안 착용했던 옷들이 명품을 따라 해 만든 가품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글들이 상당수 게재됐다.

지난 16일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에는 ‘프리지아 브랜드를 론칭하고 싶지만, 명품 짭(가품)은 쓰고 싶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된 가운데, 송지아 착용 목걸이에 대한 가품 의혹이 제기됐다.

스타투데이

짝퉁 의혹이 제기된 송지아 착용 목걸이. 사진 ㅣ유튜브 ‘탈덕수용소’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누리꾼은 네 잎 클로버 모양의 하얀색 자개 목걸이를 착용하고 있는 송지아 사진을 올린 후 “이 반클리프 목걸이 사이즈가 매직 맞느냐”고 물었다. 여기에 달린 댓글 대부분은 “정품 디자인이 아닌 것 같다”였다. “체인과 펜던트 연결 부분이 다르다” “가품인 것 같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실제 송지아가 착용한 목걸이는 570만원대 반클리프 아펠의 정품 목걸이 디자인과 달라보였다. 진품 목걸이의 체인 연결은 클로버 윗부분에서 시작하지만, 송지아 착용 목걸이는 움푹 들어간 곳부터 시작됐다. 육안으로도 구분이 가능했다.

송지아가 과거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 속 의상도 문제가 됐다. 송지아가 입은 샤넬 크롭 티셔츠는 1990년대 빈티지 샤넬 디자인으로 과거 그룹 블랙핑크 제니가 도쿄의 한 빈티지 숍에서 구입한 것으로 알려진 의상과 비슷해 보인다. 단종 상품으로 1990년대에 구입한 제품이 아니면 새롭게 구하기 어렵다.

스타투데이

샤넬 크롭 티셔츠를 입은 송지아. 사진 ㅣ유튜브 ‘탈덕수용소’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솔로지옥’에서 송지아가 입었던 크리스찬 디올 로고 플레이 핑크 튜브톱 역시 아예 디올에서 정식 출시된 적 없는 디자인으로 알려졌다. 현재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1만6000원대에 판매 중인 제품과 비슷해 보인다.

이밖에 명품 브랜드 마린세르 원피스 등 그가 입은 여러 제품에 대해 가품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이에 대해 일부 누리꾼들은 “짝퉁이 사실이라면 너무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명품에 관심이 많아 짝퉁인 걸 알았을 텐데도 당당하게 착용하고 나왔다면 놀라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금수저 루머는 그저 루머였다는 건가? 해명해야 할 일”이라고도 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송지아 얘기를 들어보자”고 했다.

송지아는 그동안 금수저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명품 제품을 통해 고급 마케팅에 집중해왔다. 만약 짝퉁 제품 착용이 사실로 확인되면, 그동안 자신의 SNS를 통해 꾸준히 명품 구매를 자랑해왔던 만큼 이미지에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스타투데이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한 송지아. 사진 ㅣ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송지아가 자신의 브랜드를 론칭하는 것이 꿈이라고 밝혀왔던 만큼 브랜드 지적재산권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송지아 소속사 측은 17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상표법 제230조에 따르면, 짝퉁을 제조·판매하면 7년 이하의 징역형, 1억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하지만 단순 구매자를 처벌할 규정은 아직 없다.

특히 최근엔 인스타그램에서 짝퉁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개인 글을 통해 제품을 알리고 다이렉트 메시지(DM)나 카톡으로 상담한 뒤 결제를 해 거래 내역이 남지 않기 때문이다.

송지아는 SNS, 유튜브에서 뷰티 크리에이터로 주목 받은 스타다. 구독자 수 50만명이던 유튜브 채널 ‘프리(free)지아’는 ‘솔로지옥’ 출연 이후 177만 구독자를 넘어서며 국내외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인스타그램 팔로우 역시 300만명을 넘어섰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