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싸이 감성으로 표현"..장성규, "귀 막고 입 닫고" 일베 의혹에 해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장성규 인스타



[헤럴드POP=천윤혜기자]장성규가 일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5일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주말엔 귀 막고 입 닫고 #쉼표"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장성규가 양 손으로 귀를 막고 있는 모습이 흑백으로 담겨 있다. 이와 함께 진지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기도.

평소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해왔던 장성규였던 만큼 그는 이날도 별 다를 바 없이 일상을 전했다. 하지만 이 게시물은 일베 의혹으로 번지게 됐다. 그가 게시물을 올린 당일인 16일 MBC '스트레이트'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 씨의 통화 내용 일부가 공개됐기 때문. 장성규가 귀를 막는 포즈를 취한 게 해당 방송의 이야기를 듣지 않겠다는 뜻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이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해당 게시물에 비난 어린 댓글을 달며 장성규의 게시물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내놓았다. 그러자 장성규는 "친한 촬영 감독님이 너무 멋지게 찍어주셔서 주말에 쉬고 싶은 마음이랑 엮어서 싸이감성으로 표현해 본 겁니다"라고 댓글을 남기며 해명했다. 정치적인 이유로 올린 게시물이 아닌 단순한 싸이월드 감성이었다는 것.

이처럼 장성규는 일베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을 했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그를 향한 관심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장성규는 현재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서 DJ를 맡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