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월드컵 최종예선에 유럽파 가세…손흥민 · 황희찬은 보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15일 아이슬란드와 친선경기에 선발 출전했던 선수들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7·8차전에 나설 축구 국가대표팀에 유럽파 선수들이 가세하고, 부상에서 회복 중인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의 합류는 보류됐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늘(17일) 김민재(페네르바체), 정우영(프라이부르크), 황인범(루빈 카잔), 이재성(마인츠), 황의조(보르도) 등 유럽파 선수 5명과 카타르 리그에서 뛰는 정우영(알사드)을 월드컵 최종예선 레바논전(27일)과 시리아전(2월 1일)에 참가할 국가대표팀에 선발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들 6명은 대표팀이 전지훈련 중인 터키에서 오는 24일 합류할 예정입니다.

협회는 "부상 치료 중인 손흥민과 황희찬의 발탁은 보류됐다"고 전했습니다.

협회에 따르면 벤투 감독은 "손흥민, 황희찬은 현재 대표팀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선수들이기 때문에 부상 회복 상태를 조금 더 지켜본 뒤 최종적으로 발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해외파 합류로 현재 터키 안탈리아에서 훈련 중인 27명의 선수 중 일부는 21일 몰도바와 친선경기가 끝나면 명단에서 제외돼 귀국할 예정입니다.

제외되는 선수 수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선수단은 오는 22일 터키 이스탄불로 이동해 훈련을 계속하다가 25일 레바논으로 들어가 월드컵 최종예선 7차전을 치를 계획입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연합뉴스)
서대원 기자(sdw21@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