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목표=음악방송 1위"…드리핀, 1월 컴백대전 접수 예고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패기로 똘똘 뭉친 그룹 드리핀이 1월 컴백 대전에 합류한다.

17일 오후 드리핀(차준호, 황윤성, 김동윤, 이협, 주창욱, 알렉스, 김민서)의 세 번째 미니 앨범 '빌런(Villain)'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열렸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빌런'은 목표를 향해 질주하는 뜨거운 열정을 '빌런'에 비유했다. 긴박하고 대립되는 상황 속에서 자신의 능력을 일깨워 세상 밖으로 분출하는 내용의 가사가 인상적이다.

이날 드리핀 멤버들은 그동안의 청량미 넘치는 이미지와 달리 강렬하고 파격적인 변신에 도전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차준호는 "드리핀이라는 이름처럼 멋지고 쿨한 매력을 뽐내고, 가요계 한 획을 긋겠다는 뜻도 있다. 하나의 단어로 대표되는 게 아니라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그룹이 되는 것이 목표라 새로운 도전을 했다"고 설명했다.

멤버들 개개인을 영화 속 다크히어로나 빌런에 빗댄다면 무엇일까. 이협은 "빌런으로 표현한다면 조커에 비유할 수 있을 것 같다. 가사에도 조커가 연상되는 노랫말이 있다. 압도적인 캐릭터인 만큼 드리핀도 무대를 압도하는 강렬한 카리스마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자신했다.

황윤성은 "그간 콘셉트와 많이 다른 곡이다 보니 연습량이 더 많았다"며 "쉬는 기간에는 영화 '조커'도 보고 팬들과 소통하며 지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롤로그 영상 촬영날도 회상했다. 컴백에 앞서 공개된 프롤로그 영상과 콘셉트 포토에는 드리핀의 서로 다른 초능력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에 대해 김민서는 "프롤로그 영상을 옥상에서 촬영했는데 그날따라 너무 추웠다. 초능력으로 따뜻한 날씨로 바꾸고 싶었지만 추위 속 고통을 내뿜어서 더 좋은 연기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회상했다.

1월에는 많은 아티스트들의 잇단 컴백과 데뷔로 '1월 컴백 대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각축전이 예상되는 상황 속 컴백하는 드리핀은 어떤 포부를 품고 있을까.

차준호는 "'빌런'이라는 흥미로운 콘셉트와 딱 맞아떨어지는 음악, 퍼포먼스까지 삼박자가 어우러져 우리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멋지고 당당한 모습을 잘 느끼실 수 있도록, 이미지가 잘 전달되기만 한다면 충분히 매력이 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차별 포인트를 짚었다.

이협은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위해 선배님들 모니터링을 많이 했다. 빌런으로부터 영감을 얻기 위해 소재가 비슷한 영화도 자주 봤다"고 노력한 바를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리스닝 포인트에 대한 질문에는 황윤성이 "'빌런'이라는 키워드 자체"라며 "트랙 구성이 하나의 다크히어로 서사를 만든다. 수록곡의 흐름을 따라 감상하면 영화 속 한 장면이 떠오르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빌런' 뮤직비디오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멤버들은 "미스터리한 세력에 맞서 싸우는 한 편의 SF영화 같은 뮤직비디오이니 꼭 봐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성과를 묻자 멤버들은 "음악방송 1위를 해보고 싶다. 1등을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고 싶은 마음이다. 팬들과 대면할 수 있는 기회도 더 늘었으면 좋겠다"고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드리핀의 세 번째 미니 앨범 '빌런'은 1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