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홍 속 드러난 '민낯'…스포츠윤리센터 노조 파업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형근 기자] 체육계 인권 보호와 스포츠 비리 근절을 위해 출범한 문체부 산하 스포츠윤리센터 노조가 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서울지역공공서비스지부는 17일 “스포츠윤리센터분회 파업 선포 기자회견을 19일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포츠윤리센터 노조는 "초대 이사장 사퇴 이후 지난해 3월 황희 문체부 장관의 센터 방문 이후에 정상화에 대한 약속이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가 이뤄지고 않았다"며 "스포츠윤리센터 직원들은 다른 유관기관 대비 75% 수준의 평균임금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노조는 “A사무국장의 경우 스포츠 인권 및 체육 행정 경험이 전혀 없는 인물을 고위 간부로 채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며 “사무국장의 독단적이고 강압적인 업무지시와 내부감시, 최근 불거진 사무국장의 채용 비리 의혹으로 센터 구성원 간 내부적 갈등이 심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고(故) 최숙현 사망 사건 이후 문체부 스포츠비리신고센터와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 대한장애인체육회 체육인지원센터의 신고 기능을 일원화해 2020년 8월 출범했다.

그러나 스포츠윤리센터 설립 당시 ‘채용 비리’ 논란을 빚은 인물들이 고위직을 꿰차 조직 내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고, 이들의 전문성 부족으로 '2차 피해'를 호소하는 체육인만 늘고 있다는 내부 목소리가 끊임없이 터져 나왔다.

출범 3년째를 눈앞에 둔 현시점에도 채용 비리 논란은 그칠 기미가 없다. 부정 채용 의혹의 당사자가 자신의 측근 발탁을 위해 공채 심사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스포츠윤리센터 노조는 부분 파업을 시작하고 상황에 따라 전면 파업에 돌입할 전망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