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퇴 후 붕괴 현장 찾은 정몽규 "커다란 누 끼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7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 사고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 HDC 현대산업개발 정몽규 회장이 사고 현장을 찾아 사과했다.

정 회장은 이날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 현장을 찾아 피해자 가족들을 만나 사과한 뒤 취재진 앞에서 사과문을 낭독했다.

그는 "지난 여름(학동 참사)과 이번 사고 때문에 저희가 광주에 커다란 누를 끼치게 됐다"며 "책임지는 차원에서 사퇴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