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일 벗은 '김건희 통화 녹취'…논란의 발언들 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돈 안 챙겨주니 미투"…"잘하면 1억 줄 수도"

[앵커]

지금부터는 어제(16일) MBC가 보도한 '김건희 씨 7시간 녹취'를 분석하겠습니다. 먼저 '부적절'해 보이는 부분입니다. 김씨는 '미투 운동'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했습니다. 자신이 캠프 운영에 직접 개입하는 것으로 느껴지는 말도 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심려 끼쳐 죄송하다"고 했습니다.

먼저, 배양진 기자입니다.

[기자]

김건희 씨는 여권에서 발생한 '미투 사건'을 두고, 이렇게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