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초등생이에요” 만류에도 무인텔서 성폭행…20대男 풀려난 이유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지난해 12월 25일 강원도에서 스키강사로 일하는 20대 남성이 초등학생을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강원도의 한 지역에서 스키강사로 일하는 20대 남성이 초등학생을 성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MBC 보도에 따르면, 스키강사 박모(25)씨는 지난해 12월 25일 초등학교 6학년생인 A양을 무인모텔로 데리고 가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스키대여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남학생들에게 ‘여자를 소개해 달라’고 했고, 휴대전화 사진을 본 뒤 A양을 지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남학생들은 A양이 초등학생이라며 만류했지만 박씨가 “상관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해바라기센터 진술서에 따르면, A양은 사건 당일 알고 지내던 중학생 오빠 번호로 걸려 온 전화를 받았다. A양은 “전화를 받았더니 박씨가 ‘파티를 하러 데리러 오겠다’고 했고, 30분 뒤 차를 끌고 집 앞으로 왔다”고 진술했다.

당시 차량에는 동네 중고생 오빠 2명도 함께 있었으나, 이들은 함께 가지 않고 잠시 뒤 내렸다. 박씨는 편의점에 들러 맥주와 담배를 산 뒤, A양을 데리고 무인모텔로 향했다. A양의 어머니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아는 오빠들이 내릴 때부터 얘가 두려워서 ‘같이 내릴래요’ (했는데)…. 그런 일이 벌어질 때까지 생각도 못하고, 뭐가 뭔지도 몰랐다더라”라고 전했다.

모텔에 들어간 박씨는 A양에게 맥주를 마시라고 권하고, “조건만남을 하지 않겠냐”고 물었다고 한다. A양이 “싫다”고 하며 “집에 보내달라”고 애원했으나, 박씨는 “반항하면 때린다”며 A양을 협박하고 폭력을 휘둘렀다. A양은 “전화기를 뺏어서 자기 엉덩이 밑에 먼저 뒀다. 한 5분 동안 계속 (목도) 졸랐다. 그리고 핸드폰을 침대 밖으로 던졌다”고 했다.

A양은 박씨가 모텔을 나오기 전, 신상정보를 말하게 한 뒤 녹음을 했다고 밝혔다. A양은 “‘이름을 말하라’고 하고 그 다음에 ‘생년월일을 말하라’고 했다. 그리고 ‘조건만남 30(만원)에 수락합니다’라고 얘기하라고 시켰다”며 “내가 녹음을 하니까 목소리가 떨 거 아니냐. 그때는 그래서 계속계속 다시 하라고 (시켰다)”라고 했다.

그러나 A양은 ‘조건만남’이라는 단어 자체도 몰랐었다고 했다. A양은 집에 돌아온 뒤, 어머니에게 “조건만남이 뭐냐”, “모텔 가서 배달 음식 시켜 먹는 거 아니야?”라고 묻기도 했다.

이후 박씨는 성폭행과 성추행을 했고, 새벽 2시가 다 돼서야 A양을 택시에 태워 집에 보냈다. 박씨는 A양에게 ‘오늘 즐거웠어요. 다음에 또 봐요’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내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당시 A양을 태웠던 택시기사는 “(보기에) 한 10살 차이는 안 나겠나. 동생이나 친척이나 뭐…. (남성이) 요금 나오면 그 돈만큼은 계좌로 보내주겠다고 (했었다)”라고 했다.

A양이 이튿날 친한 언니에게 피해사실을 털어놓으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박씨를 긴급체포했으나 ‘긴급한 사안이 아니고, 혐의도 불분명하다’는 검찰의 결정에 따라 박씨를 풀어줬다. 박씨는 조사에서 “서로 동의한 성매매고, 초등학생인지도 몰랐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여전히 스키강사로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A양의 부모는 A양이 사건 이후 이틀 넘게 하혈하는 등 신체적 피해를 입었으며, 좁은 동네에서 박씨를 마주칠까 집 밖에 나가는 것조차 두려워하고 있다고 했다. A양의 아버지는 “(박씨가) 풀려났다는 얘기를 듣고서부터 애가 엄청 불안해했다. 현관 비밀번호를 바꿨다. 2차가해 위협이 된다”고 했다.

[김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