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로봇이 온다

중국 4족 로봇 '기계 야크' 개발...무장정찰 화물운송 임무에 투입될 듯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 최대 규모 주장...160kg 탑재,시속 10km 속도 주행

더팩트

중국이 개발한 전기추진 4족 로봇 '기계야크'가 사막에서 이동하고 있다./글로벌타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ㅣ박희준 기자]중국이 자칭 세계 최대 크기의 4족 로봇 '기계 야크'를 개발했다. 미국이 개발한 4족 로봇 '짐노새'와 비슷한 외형을 가졌다. 160kg의 짐을 싣고 시속 10km 속도로 주행할 수 있다고 한다. 앞으로 군인들에게 탄약과 식량을 운반해주거나 전투지대에서 무장한 채 정찰하는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노동당기관지 인민일보 산하 영자신문 글로벌타임스는 16일 중국 CCTV 방송을 인용해 전기추진 4족 로봇을 개발했다고 보도하고 사막에서 이동하는 로봇 사진을 게재했다.

4족으로 이동하고 야크와 같은 외모를 가져 '기계 야크'라는 별명을 얻은 이 4족 로봇은 세계 최대이며 가장 무거우며 야지 기동이 가능한 것이라고 중국 CCTV는 보도했다. CCTV는 이 로봇이 성인 키의 절반 정도에 길이는 신장의 약 두 배라면서 최대 시속 10km로 달릴 수 있다고 전했다. 육군 전문 매체 아미레커그니션은 이 로봇이 황소크기로 약 160kg을 운송할 수 있다고 전했다.

더팩트

미국 국방부 산하 고등연구계획국(DARPA)이 개발한 LS3 짐노새(Pack Mule)가 삼림지역을 이동하고 있다. /미국 고등연구계획국


기계야크는 미국 국방부 산하 연구기관인 고등연구계획국(DARPA)이 개발한 LS3 '짐노새(Pack Mule)'와 흡사하게 생겼다. 짐노새는 해병 분대원 지원을 개발한 4족 로봇이다. 짐노새는 훈련받은 동물처럼 약 180kg의 짐을 싣고 험지에서 분대원을 따라다니며 소통도 한다.

이 기계야크에는 주변지형과 환경을 감지하는 센서가 장착돼 있어 진창길과 사막, 눈밭은 물론 계단과 도랑, 벼랑 등 다양한 환경에서 뛰어난 적응력을 갖추고 있다고 CCTV는 전했다.

12세트의 모듈로 제작된 만큼 이 로봇은 전진과 후진, 회전, 돌진과 뜀뛰기 등을 안정된 자세로 할 수 있다고 CCTV는 덧붙였다.

CCTV는 이 4족 로봇이 앞으로 보통 차량이 이동하기 어려운 고지대와 산악, 사막과 삼림지역과 같은 환경에서 탄약과 식량을 운송하는 것을 포함해 보급품을 운반하는 데 투입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무기를 장착하고 전장전보 획득과 표적 이동 감시와 근접 정찰임무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CCTV는 내다봤다.

jacklondon@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