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날씨]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 소식… 기상청 “피해 없도록 사전에 대비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9일 오후에 수도권·충남북부 시간당 1∼3㎝ 눈

강원영동엔 밤부터 새벽 사이 시간당 7㎝ 이상 눈

“기압골 이동경로 따라 강수 집중 지역 달라질 수도

기상정보 참고해 눈 피해 없도록 대비해달라”

21일까지 중부내륙 등 아침 기온 -10도 이하

세계일보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요일인 19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릴 전망이다. 19일 오후에는 수도권에 시간당 1∼3㎝의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18일 기상청은 “19일 오전에 중부지방은 구름많고 남부지방은 대체로 맑겠으나, 오후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고 예보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낮 동안에는 서울·인천·경기북부에, 오후부터 저녁 사이에는 경기남부와 강원영서, 충청권, 전라권, 경북내륙, 경남서부내륙에 눈(전라권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19일 밤부터 모레인 20일 오전 사이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에는 눈이, 제주도에는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19일 오후에 수도권과 충남북부에는 시간당 1∼3㎝의 강한 눈이, 밤부터 20일 새벽 사이 강원영동에는 시간당 7㎝ 이상의 매우 강한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면서 “특히, 강원영동에는 20㎝ 이상의 매우 많은 눈이 내려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피해 없도록 사전에 대비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19일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이동 경로와 속도에 따라 강수가 집중되는 지역이나 시간이 달라질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 많은 눈에 의한 피해 없도록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중부지방과 전북동부, 경북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는 21일까지는 아침 기온이 중부내륙과 전북동부, 경북내륙에서 -10도 이하로 낮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다.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12∼-2도, 낮 최고기온은 -3∼8도가 되겠으며,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13∼-2도, 낮 최고기온은 0∼8도가 되겠다.

19일 오후부터 20일 오전 사이 충남서해안과 전라해안, 제주도에는 바람이 순간풍속 55㎞/h(15m/s) 이상으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과 일부 경기내륙, 강원영동, 경상권, 일부 전남동부를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한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 실내 전열기 사용으로 인한 주택화재와 산불 등 각종 화재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