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결국 국유화 수순 밟는 中헝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일부 프로젝트 국영기업 인수


【파이낸셜뉴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 중국 2위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에버그란데)의 지방 건설 프로젝트 일부를 국영기업이 인수했다. 그동안 채무불이행(디폴트)에 빠진 헝다를 국유할 것이라는 전망이 적지 않았다. 따라서 디폴트에 빠진 헝다그룹이 추진해왔던 일부 프로젝트들을 국영기업에서 인수하는 것이 국유화의 사전단계라는 분석도 나온다.

18일 신경보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중국 중앙 국유기업인 우쾅그룹 산하 우쾅신탁이 윈난성 쿤밍과 광둥성 포산의 헝다 계열사 한 곳씩을 인수했다.

국영기업의 헝다 프로젝트 인수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을 앞두고 지난해 부동산 규제 이후 불거진 투자자 불만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헝다 등 부동산 개발업체의 줄도산은 정부가 대출을 옥죄면서 사실상 시작됐다.

따라서 헝다의 건설 현장 정상화를 통해 임금이 밀린 현장 노동자와 150만명의 주택 수분양자를 구제하는 방향으로 정책의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는 풀이가 나온다. 우쾅신탁은 신경보에 "프로젝트와 관련된 회사의 지분을 인수, 경영권을 확보해 프로젝트 정상화를 추진하는 것이 당면한 헝다 문제 해소를 위한 가장 좋은 방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중국 업계에서는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향후 국유기업들이 헝다 프로젝트 인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