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사설] ‘무속인 관여’ 부인하면서 선거조직은 왜 해체하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무속인 전아무개씨(왼쪽 두번째)가 지난 1일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 본부 사무실을 방문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등에 손을 올리며 자원봉사자들과 인사를 안내하고 있는 모습. 유튜브 화면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당 선거대책본부에서 주요한 역할을 맡아 활동했다는 보도가 나온 지 하루 만에 이 무속인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선대본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18일 “후보와 관련해서 불필요한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되는 부분을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로 네트워크본부를 이 시간부로 해산한다”며 “해산은 후보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윤 후보가 ‘건진법사’로 불리는 무속인 전아무개씨의 선대본 참여를 전면 부인해온 점에 비춰 이번 조직 해체는 뜬금없다. 윤 후보는 전날 전씨가 네트워크본부 고문으로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선 전반에 관여하고 있다는 <세계일보> 보도가 나온 직후 “제가 당 관계자에게 그분을 소개받아서 인사를 한 적이 있는데, 스님으로 알고 있다. 직책은 전혀 맡고 있지 않고 일정·메시지 관여 기사는 참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한 바 있다. 그래놓고 몇시간도 되지 않아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하는 ‘결단’을 내렸다니 황당하게 들리지 않을 수 없다. 심지어 권영세 본부장은 조직 해산을 발표하는 순간에도 “전씨를 고문에 공식적으로 임명한 적이 없다. 선대위에 관여했다는 부분도 우리가 점검한 바로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도무지 앞뒤가 맞지 않는다.

물론 후보 당선을 목표로 하는 선거운동 조직을 어떻게 구성하느냐는 조직의 효율성과 민심의 반응 등을 기준으로 후보와 당이 결정할 문제다. 네트워크본부가 별 효용성이 없고 유권자들의 불신만 자극한다면 언제든 해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조직과 관련해서 제기된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게 먼저지, 조직을 해산함으로써 의혹을 덮으려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건 국민에게 책임있는 모습이 아니다. 그런 방식으론 의혹이 사라지지 않을뿐더러 국민 신뢰를 받기도 어렵다. 오히려 후보 자신의 문제를 덮기 위해 조직을 희생양 삼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만 키울 뿐이다.

윤 후보는 부인 김건희씨 의혹이 불거지자 멀쩡한 청와대 제2부속실과 ‘영부인’ 호칭을 없애겠다고 했고, 본인의 자질 논란으로 지지율이 떨어지자 당 선대위 해산을 선언한 바 있다. 그때마다 세월호 참사 대응 실패의 비판을 피하려 ‘해경 해체’를 선언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뭐가 다르냐는 지적이 나왔던 사실을 윤 후보는 깊이 새기길 바란다.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